호불호 극명하게 갈리는 한국의 톱스타

대한민국에서 가장 연기 잘하는 배우는 누가 있을까?

단언컨데 이병헌이 열손가락 밖으로 나가는 일은 없을것이다.

아쉽게도 그는 뽀얀피부. 훤칠한 키에 조각같은 얼굴을 가지진 못했지만,

마치 연기를 하려고 태어난것 처럼 스크린을 장악하는 포스를 지녔다.

스크린 속에 이병헌은 눈빛은 물론이고 쉼호흡 하나까지 관객을 빠져들게 만든다.

더이상 스크린속에 이병헌이란 존재는 없다고 봐도 무방할것이다.

쌍꺼풀없이 작은 그의 눈은 대사 한마디 없이도

처연함, 분노, 독기, 똘끼, 허탈함 등등.. 모든 감정을 토해낸다.

현대극뿐 아니라 시대극마저도 너무 잘 어울리는 배우 이병헌.

2012년 <광해, 왕이 된 남자>는 이병헌이 두명 출연해서 인지(?)

흥행이 어려울법한 소재임에도 불구하고 초대박을 쳤다.

액션뿐만아니라 멜로영화에서도 그의 연기력은 묻히지 않는다.

'멜로눈깔'을 뽐내며 사랑에 빠진 대학생의 풋풋하고 싱그러운 모습을 보여줘

마치 내가 수애가 된 것 마냥 여자 관객들의 가슴을 떨리게 만들었다.

그런 그가 왜 대한민국에서 가장 호불호가 극심하게 갈리는 배우가 됐을까?

탄탄한 필모그라피를 쌓으며 쉴 새없이 연기하던 그가

2012년. 미녀배우 이민정과 연애를 공식으로 인정하며 예쁘게 사랑을 키워나갔다.

1년 뒤인 2013년 이병헌과 이민정은 대한민국 국민의 모든 관심과 축복속에

아름다운 한쌍의 부부가 되기로 서약을 한다.

모델 이지연과의 섹스 스캔들

결혼 2년만에 대한민국을 충격의 도가니에 빠뜨렸다.

한순간에 대한민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연기파 배우에서

가장 로맨틱한(?) 남자로

그 이후로도 이병헌은 탄탄한 연기력을 뽐내며 스크린에서 존재감을 내뿜지만

그의 인기는 예전과 같지 않다..

워낙 다작하는 배우이고, 또 흥행 보증수표라 스크린에서 어렵지않게 만날 수 있는데

영화를 보는 동안에는 좋고, 영화관을 나오면 싫어지는 기이한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인간적으로는 싫지만, 연기로는 믿고 보는 배우라 씁쓸하다", "예전엔 그의 똘기 가득한 눈빛이 연기인줄 알았지만, 지금은 연기같아 보이지 않는다.", "싫지만 연기는 정말 잘한다. 왜 감독이 쓰는줄 알겠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는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도 정말 좋아해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