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38

적 응 시절은 봄인데 바람은 너무 차다 성급하게 벗어버린 겨울옷보다 말없이 잡을수 있는 따뜻한 손 하나가 더 그립다 늘 그랬다 뭐든 새로 바뀔때면 설레임은 잠깐이고 왠지 불안하고 늘 낯이 설었지 가고 오는것들에 대한 적응은 언제나 만만치가 않았어 사람의 인연도 마찬가지더라 깊었던 인연하나 지워버리기가 없었던 일처럼 잊어 버리기가 차라리 죽는것 보다도 훨씬 더 힘이 들더라 ! 유 하 『간절함 앞에서는 언...』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