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잇] 아이폰 쓰시는 분들은 주목!

아이폰을 쓰다 보면 멀티태스킹 모드를 통해 앱을 수시로 종료하는 습관을 가지신 분들이 있습니다. 마치 앱이 메모리에 늘 상주해 있는 것처럼 느껴져서, 앱을 종료하면 '빨라지거나', '배터리를 덜 소모할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인데요.

이거 다 헛짓입니다.

애플 뿐만 아니라, 다수의 IT 매체로부터 이 행동이 배터리나 성능에 어떤 긍정적 역할을 하지 않는다고 수 없이 밝혔습니다. 그런데도 이 도시전설과도 같은 행동을 고수하는 분들이 있었죠.

애플의 수석부사장 크레이크 페더리기는 이런 독자들의 질문에 진절너리가 난 모양입니다. 비슷한 질문의 이메일에 이렇게 답했다고 하는데요.

"No, and No" 라고요.

애플의 iOS는 당장 사용하지 않는 앱은 알아서 종료합니다. 화면에 보이는 장면은 일종의 사진일 뿐 그 이상의 역할도 하지 않죠.

iOS는 사용자의 이용 패턴에 맞게 자주 사용하는 앱과 그렇지 않은 앱을 구분해서 종료하거나 자원을 배분합니다. 오히려 자꾸 강제종료를 하면 이런 학습이 어렵기 때문에 장기적으론 그다지 좋은 방법이 아니죠.

그런데 딱 한 가지, 강제종료를 해도 되는 앱이 있습니다.

바로 음악처럼 백그라운드에서 계속 움직이거나 내비게이션처럼 앱을 닫아도 GPS를 계속 수신하는 앱들인데요. 이런 것들은 사용하지 않을 때 강제종료를 통해 배터리나 자원에 이득을 취할 수 있습니다.

강제종료. 가급적 하지 마세요!

세상 모든 IT를 설명해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