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할 권리: 나르시시즘

셰익스피어의 인물 중 리어 왕이 바로 그런 경우입니다. 리어는 말년이 되자 더 이상 정치나 재산에 대한 미련을 느끼지 못하고 “남은 생을 세 딸들의 보살핌 속에서 편안하게 살겠다.”고 결심합니다. 숨이 끊어질 때까지 자식들의 재산 싸움과 상속세를 걱정하는 현대사회의 부유층이나 권력자들과는 달리, 리어 왕은 ‘자식들의 보살핌’을 최고의 가치로 삼았습니다. 그는 일찍 부인을 여읜 것으로 보이며, 오랫동안 딸들과의 돈독한 관계를 지속해 온 것처럼 행동합니다. 리어가 이제 정치에 대한 미련을 내려놓고, 딸들에게 영토와 재산을 모두 물려주자고 판단한 결정적인 이유는 바로 ‘딸들에 대한 믿음’ 때문이었습니다. 내 딸들은 내가 왕일 때나 그렇지 않을 때나 상관없이, 변함없는 애정으로 나를 받아줄 것이라는 확신. 그것이 없었다면, 아직 건강함에도 불구하고 자식들에게 영토를 분할하는 엄청난 결심을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이 작품에서 갈등의 주원인은 리어 왕이 딸들에게 재산을 분할하는 방식입니다. 그는 “딸들이 나를 얼마나 사랑하느냐에 따라, 그 사랑의 크기에 따라 재산을 분할해야겠다.”고 선포합니다. “이제 과인은 통치권과 영토의 소유권, 국사의 근심거리들을 모두 벗어 버릴 생각이니 / 딸들아, 나에게 말해다오. 너희들 중 누가 과인을 가장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겠느냐?” 하지만 사랑의 분량을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요? 사랑의 크기에 따라 왕국의 소유권을 배분한다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한 것일까요?  ―정여울, 「공부할 권리」에서

리어 왕은 두 딸들의 감언이설에 서린 탐욕을 알아채지 못한 채, 흡족한 기분으로 두 딸들에게 듬뿍듬뿍 영토를 분할해 줍니다. 리어 왕은 막내딸 또한 자신을 기쁘게 해 주리라 짐작하고는, 어서 자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말로 표현해 보라 재촉합니다. “넌 무슨 말을 하려느냐? 말해 보아라.” 코딜리어는 어떤 과장된 표현도 늘어놓지 않고, 차라리 침묵하는 길을 택합니다. “없습니다.”  리어 왕은 당황합니다. “없으면 아무것도 없느니라. 다시 말해 보아라.” 코딜리어는 간접적으로 ‘사랑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음’을 암시합니다. “저의 가슴을 혀끝에 얹을 수 없으니 불행할 따름이옵니다.” “자식 된 도리로 폐하를 사랑합니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리어 왕은 격하게 분노합니다. 코딜리어는 어여쁘고 사랑스럽고 애교 넘치게 말하는 방법을 모릅니다. 코딜리어는 어떤 수사학도 동원하지 않고, 그저 투박한 진심만을 실어 고백합니다. 리어 왕은 그 투박함에 놀라 그 속에 담긴 보석 같은 진심을 알아보지 못합니다.  ―정여울, 「공부할 권리」에서

코딜리어는 사랑의 분량에 따라 영토를 배분하겠다는 아버지의 어리석음과 아버지만을 사랑한다면서 실제로는 재산분할에 더 관심이 많은 언니들의 탐욕을 질타하고 있죠. 하지만 코딜리어의 고백은 리어 왕에게 이렇게 들리고 맙니다. ‘전 아버지를 언니들만큼 사랑하진 않아요. 아버지가 원하시는 그런 사랑을, 전 아버지께 드릴 수 없어요.’라고. 리어 왕은 코딜리어의 고백에 놀라 절규합니다. “이제 아비로서의 부정과 혈육의 인연을 모두 끊고 / 지금부터 영원토록 / 너와 나는 서로 남남이 될 것이다.” “과인은 그 애를 가장 사랑했고 / 그 애의 따뜻한 보살핌에 말년을 맡길 생각이었다. / 내 눈앞에서 썩 사라져 버려라!”  버건디 공작은 아무런 지참금이 없는, 이제 ‘공주’라고도 할 수 없는 코딜리어 자체만을 데려갈 수는 없다고 선언합니다. 리어 왕은 역시 코딜리어에게 구애 중이던 또 다른 신랑감이었던 프랑스 왕에게, 아예 다른 신부감을 찾아보라고 조언하죠. 그러자 프랑스 왕은 버건디 공작과는 달리, 오히려 이런 상황에서 더욱 솔직하고 용감한 코딜리어에게 매력을 느낍니다. “가난하기에 가장 부자인, 아름다운 코딜리어여! / 버림받기에 가장 귀하고, 경멸받기에 가장 사랑스러운 이여! / 그대와 그대의 미덕을 내가 지금 갖겠소.”  ―정여울, 「공부할 권리」에서

딸들은 영토와 재산을 물려받자마자 돌변하여, 아버지를 무시하기 시작합니다. 그녀들의 가치관 속에서는 ‘아버지=더 이상 얻어낼 것이 없는 존재’가 되어 버립니다. 재산 분할이 끝났으니, 더 이상 아버지에게 사랑을 보여드릴 필요가 없어져 버린 것입니다. 리어 왕은 시종 100명과 함께 고너릴과 리건의 집을 번갈아 가며 한 달씩 묵을 생각이었지만, 딸들은 아버지가 여전히 가지고 있는 ‘왕이라는 이름’과 ‘시종 100명’이 언제 자신들을 공격할지 모른다고 판단한 후, 있지도 않은 가상의 위험을 만들어 아버지를 ‘위험인물’로 낙인찍어 버립니다. 폭풍우 몰아치는 밤에 아버지를 문전박대한 두 딸들의 행동에 충격을 받은 리어 왕은 점점 미쳐 갑니다.  리어 왕의 진짜 문제는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질문을 철저하게 밑바닥까지 밀어붙여 본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그가 누구인지 리어 왕 자신보다 더 잘 아는 것은 그가 딸들에게 모든 시종들까지 다 빼앗긴 이후에도 그림자처럼 리어 왕을 따랐던 ‘바보 광대’였습니다. 바보 광대는 겉으로는 바보이자 광대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오이디푸스』의 현자 테레이아시스처럼 작품 속에서 가장 현명한 예언을 도맡는 인물입니다.  ―정여울, 「공부할 권리」에서

E D I T O 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