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오늘의 미션ㅡ중앙 변화에서 기보에 없는 수를 찾아라

바둑에서 인간이 지는 게 큰 이슈인가? 암산 대회를 한다고 하자. 무조건 컴이 이긴다. 그러나 인공지능이라고 말하지는 않는다. 컴퓨터와 바둑을 일반 아마추어도 많이 두는데 자주 아마추어가 패한다. 그러나 인공지능이라고 하지않는다. 알파고는 컴퓨터 바둑이 아니라 인공지능 머신이라고 구글이 말했고 인간중 최고수와 겨룬다 하여 알파고가 뛰어난 인공지능이라고 당연시 하는 건 억지스러워보인다. 바둑은 변화가 천문학적이라 컴으로도 제한시간에 모든 수를 계산할 수 없으므로 인간처럼 판단하여 수를 선택하도록 만드는 것이 필요했고 그 방법으로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도입했을 것이다. 그러나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인공지능인가에 대해 동의할 수 없을 뿐이다. 인간처럼이라고 하지만 자세히 보면 인간의 일부특징만 흉내내고 있을 뿐이다. 인간은 나에게 유리한 수와 그에 대한 상대방의 대응수가 무엇읿까 상대방이 어떤 선택을 할까에도 많은 예측 노력을 한다. 그 노력에는 다양한 요인들을 변수로 입력하여 사고라는 것을 하는 것이다. 즉 생각한다이다. 그러나 알파고는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계산하는 것이다. 그 계산과 선택의 알고리즘이 인공지능 알고리즘이다. 계산의 첫째는 과거의 기보이다. 과거 기보와 현재의 상태를 비교하여 가장유사한 사례를 찾고 그 사례에서 어떤수가 승률이 높았는지 계산하여 확률이 높은 것을 선택한다. 엄청난 수의 기보에서 고속으로 탐색하는 기술은 GPU가 동원되어 바둑판을 단순한 이미지로 변환하여 계산하는 것 같다. 추측이다. 그 다음은 기보에서의 다음수와 그에 따른 승률을 계산한다. 그리고 선택한다. 그 다음은 검토 알고리즘이 돌아간다. 선택된 수와 그 이후에 상대방이 두는 수를 가능한 멀리까지 검토하여 판세의 사활. 집수등을 계산한다. 검토 결과에 따라 최종착수 내지는 플랜B 를 검토하기도 할것이다. 모든것은 확률 즉 수치에 따라 선택을 강행하거나 보류한다. 판단과 선택 이 대목에서 알파고는 지능이라기보다 지식을 분석하고 다음 수를 대입하여 승률을 계산하는 계산기에 더 가깝다. 단지 지식이 방대하여 제한시간내에 분석 계산이 어려울 수있는데 이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기위하여 신경망 알고리즘을 적용했을 뿐이다. 인간의 뇌가 신경망으로 되어있는데 프로그램의 의사결정 및 정보탐색 프로세스가 뇌의 신경망을 모방하였다하여 인공지능이라고 하는 것은 무리라는 것이다. 단지 신경망 계산기일 뿐이다. 이 계산기는 매 수마다 판단할 다른 요소도있다. 시간을 더 사용하며 수읽기를 더할것인가 아니면 선택을 하고 다음수를 지켜볼 것인가 싸움을 걸어올 때 이길 확률이 몇프로이면 싸우고 아니면 피할것인가 피하면 집수의 손해는 어떠한가? 여기서 몇프로에 해당하는 수치의 문제다. 여러 수를 계산할 때 확률이 높은 것을 선택할 것이다. 왜냐면 기계이고 사고할 수없고 직관이 없다. 시간을 얼만큼 사용할것인가도 인위적으로 설정되어있을 것이다. 어떻게라고가 더 정확할것이다. 예를 들면 확률이 1프로 상승하는데 소요된 계산시간이 얼마이면 더 계산하고 아니면 중단하는 등... 수를 선택하기위한 초소한의 확률과 계산시간은 반비례하기 때문이다. 인간은 이를 자율의지로 한다. 그러나 알파고는 인간이 설정한데로 작동한다. 그러므로 계산기인 것이다. 필자는 줄곧 알파고를 계산기에 비유하고있다. 그것은 인공지능이라하기엔 너무나 초보적이며 바둑이라는 정해진 경우의 수와 과거기보만으로도 프로기사와 대적할 수 있는 컴퓨터의 능력이 무슨 그리 큰 이슈로 보이지 않는 다는 것이다. 답이 정해지지않은 물음에 대해 인간처럼 사고하고 대응하는 기술이 인공지능인 것이다. 알파고는 기보에없는 중앙 변화에 마주하자 4국에서 이세돌에게 수를 내주고 말았다. 아마도 계산 시간을 미리 더 많이 사용하도록 설정되었다면 이세돌에게 신의 한수를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다. 오늘 마지막 대국에서 구글이 알파고의 알고리즘에 손을 대지 않는다면 동일한 작전으로 오늘도 이세돌에게 큰 수를 중앙변화에서 내주고 패할것이다. 그러나 중앙 변화에 좀더 계산시간을 늘리고 착수를 확률조건을 높게 상향조절하면 이세돌은 오늘 이길 수없다. 왜냐면 바둑은 결국 계산의 게임이고 인간의 뇌 용량과 처리할 수있는 수연산이 한계가있기 때문이다. 계산은 알파고를 따라잡을 수 없다. 컴퓨터니까.. 그렇다고 지능이라고 말하는 것은 지나친 과장이다. 프로가 초보와 두면 생각하지 않고 둔다. 그림만보면 답이 보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생각하는 것이 아니고 저절로 떠올려지는 것이다. 왜냐면 계산을 생략해도 될만큼 답이 정해진 상태이기 때문이다. 기보를 이미지로가지고 있다는 것은 그런 의미이다. 지식이 완전해진 상태이다. 이것은 지식일뿐 지능이 아닌 것이다. 프로는 초보와 둘 때 지능을 사용하지 않는 다는 사실.. 이미 답이 나와있는 그림으로 저장된 지식을 그냥 사용하면되는 것이다. 지능이냐 계산기냐에 필자가 집착하듯 계속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지나친 동경이 생기지 말았으면하는 바람 때문이다. 지식과 계산으로 예측을 하고 판단과 선택을 한다고 할 때 가능한 모든지식과 모든 계산을 한다면 보다 좋은 결과를 도출할 수는있다. 그러나 그것이 맹목적으로 신뢰할 수있는 선택일까? 어느 순간 인간은 인간의 머리로는 더생각하기 어려우니 기계에게 물어보는 것이 인공지능의 시대이다. 그런데 인공지능이 그 속을 들여다보면 지식과 계산일뿐이다. 그러므로 중요지식이 누락되거나 새로운 변수가 발생하여 그에 대한 지식이 전무한 상태가되면 기계가 어떤 행동을 취할까? 악수가 나오는 것이고 인간 생활은 큰 혼란을 겪을 것이다. 문제는 새로운 변수 알지 못 했던 변수 측정할 수없는 지식 등등 변화는 늘 있는 것이고 앞으로도 새로운 변화의 요소가 생겨날 것이다. 그러므로 지식과 계산에 의존하는 컴퓨터에게 인간의 존엄하고 차별적인 가치 "지능"이란 단어를 붙이지 말기를 바래본다.

Passwordless 세상을 만드는 사람 PASSCON 인증 기술 보유 IDall 원아이디 서비스 제공 중 지코드이노베이션 대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