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친박 밀약설’ 실체는? ⇨ 한겨레/ 프레시안/ 조선일보 보도와 김두우의 주장

Fact

▲15일 발표된 새누리당 공천에서 ‘친유승민계’와 ‘비박계’가 대거 탈락했다. 반면 김무성 대표의 측근들은 대부분 살아남았다. ▲이를 놓고 ‘김무성-친박 밀약설’이 제기됐다. ▲“김무성 대표가 제 식구를 지키기 위해 청와대·친박계와 일종의 ‘뒷거래’를 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같은 주장은 사실일까? ▲한겨레/ 프레시안/ 조선일보 보도와 ‘MB 측근’으로 공천 탈락한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의 주장을 종합해본다.

View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5일,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초·재선 의원들과 비박근혜계 중진들을 무더기로 공천에서 탈락시켰다. 반면 김무성 대표의 측근들은 대부분 살아남았다.

구체적으로 ‘친유승민계’로 분류되는 김희국, 류성걸, 권은희, 홍지만, 이종훈, 이이재 의원이 탈락됐고 ‘MB 측근’으로 꼽히는 조해진, 이재오, 강승규 전 의원, 임태희 전 비서실장, 김두우 전 홍보수석도 배제됐다. 반면 김무성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김성태, 김학용, 이진복, 권성동 의원은 모두 공천을 받았다.

한겨레 “일종의 ‘뒷거래’를 한 것 아니냐”

이를 놓고 “김무성 대표가 제 식구를 지키기 위해 청와대·친박계와 일종의 ‘뒷거래’를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당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고 한겨레가 1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새누리당내에선 자연스럽게 김 대표와 친박 쪽이 ‘빅딜’을 시도한 게 아니냐는 말들이 나온다”면서 “유승민계와 비박계는 죽이면서 김무성계는 살려뒀다. 누가 봐도 김무성 대표와 친박계 간에 어떤 거래와 딜이 있었을 것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한 익명의 ‘새누리당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프레시안 “무대-친박 밀약설이 떠돌았다”

프레시안도 16일 김무성계와 친박계의 ‘밀약설’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친박 핵심인 윤상현 의원의 ‘김무성 죽이겠다’는 발언이 공개된 이후 친박계와 비박간 고조됐던 긴장감이 석연치 않게 해소된 적이 있다”면서 “침묵을 지키던 김 대표가 윤 의원의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은 채 당의 정책 공약 발표에 참여한 것이나, 김 대표 측근인 황진하 홍문종 두 공관위원이 공천 심사 보이콧을 갑작스레 풀었던 것 등 명분을 중시하는 정치권에서 설명하기 어려운 일들이 벌어진 것을 두고 당 내에서는 '무대친박 밀약설'이 떠돌았다”고 전했다.

조선일보 “주고받기식 타협을 했다”

조선일보는 ‘밀약설’의 내용을 보다 상세하게 보도했다. 이 신문은 16일 “공천 결과에 대해 김무성 대표 측과 친박계가 절묘하게 '주고받기식' 타협을 했다는 분석도 있다”고 전하면서 “김 대표 측이 대선의 잠재적 경쟁자인 친(親) 유승민계를 치는 것을 묵인하는 대신, 친박계는 김 대표의 측근 살리기에 동의했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실제 전날까지만 해도 생사 여부가 불투명했던 김 대표의 비서실장 김학용 의원과 또 다른 측근 김성태 의원의 공천이 이날 확정됐다”고 덧붙였다.

김두우 MB 청와대 홍보수석도 ‘밀약설’ 주장

이와 관련해 대구 북구을 공천에서 탈락한 ‘MB 측근’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그나마 김무성계는 살아 남았다” 면서 “김무성 본인과 본인 계보에 있는 사람들 일부를 살리는 것으로 공천의 대가를 주는 것으로 하고, 이렇게 (공천이) 마무리된 것이 아닌가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공천이 시작되기 전에 가장 우려했던 사태가 바로 김무성 대표와 진박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의 결합이었다”면서 “그렇게 될 경우에 가장 최악의 결과를 낳을 것이다. 이런 예측들이 사전에 있었다”고 했다. 그는 “결국은 청와대의 뜻에 따른 것이다, 이렇게까지 보시는 거냐”는 앵커의 질문에 “예, 그렇게밖에 볼 수 없는 것이죠”라고 답했다.

<출처>

‘김무성-친박 밀약설’ 실체는? ⇨ 한겨레/ 프레시안/ 조선일보 보도와 김두우의 주장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