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하게 위대하게, 장철수 (2013)

은밀하게 위대하게 보았다. 이게 뭐야 라는 말이 가장 먼저 나왔다. 내가 너무 영화를 '작업'으로 봐서인지 모르겠지만, 그리고 이런 단어 사용하기가 조금 꺼려지지만, 진정성이 결여된 영화를 보면 기분이 이상하다. 7번방의 선물과 비슷한 느낌이 있었다. 어디에 집중하지 못하는 분위기. 액션이든 코미디든 비주얼이든 미묘한 라인이든 훈훈함이든 아돈노우 애국심이든 뭐든 죄다 챙기려다가 아무것도 못 챙긴 느낌. 구성이 매우 부실하지만 (아무 이유없이 왕착한 국정원 아저씨 갑툭튀) 예쁜 애들이 세 명이나 나오니까 봐줄만하다 그리고 영화보면서 꽤나 많이 크게 웃었다. 무엇보다도 이현우-김수현의 브로러브는 매우 즐겁게 보았다. 무대인사에서까지 날 혼란스럽게 하지 말라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