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디의 추천 영화 "타인의 삶( The Lives of Others, 2006)"

안녕하세요? 완연한 봄인 것 같습니다 오늘은 타인의 삶( The Lives of Others, 2006)이라는 독일 영화를 추천 드리고자 합니다 자주 볼 겨를이 없는 독일 영화여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으나, 우연하게도 상당히 좋은 영화를 본 것 같습니다. 특이한것은 소개 드리고자 자료를 찾아보았는데, 놀랍게도 우리나라에서 얼마전까지 뜨거웟던 테러방지법 관련 국회 필리버스터 당시, 홍 익표 의원의 발언 도중 소개된 영화 중 하나였다는 것과 도청을 일반화 시킨 동독 정부의 불안함을 고발한 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 감독의 데뷔작이라는 것입니다. 영화는 통일 독일 이전의 동, 서독 시대의 동독을 배경으로, 자기 자신의 직업에 대한 사명감과 냉철한 책임의식을 가진 비밀경찰 슈타지 소속인 비슬러(올리히 뮈헤)의 고문 강의로부터 시작됩니다. 비슬러는 직속 상관과 같이 연극을 보러 간 극장에서, 연인관계인 극작가 드라이만(세바스티안 코치)과 배우 크리스타(마르티나 게덱 )를 보게 되고, 본능적으로 동독 정부의 위험 인물들임을 느끼게 됩니다. 이때, 공교롭게도 연극을 보러 온 동독의 내무부 장관으로부터 그들에 대한 도청 및 감시 지령을 임무로 받게 됩니다. 그런데 우습게도, 서로 깊이 사랑하는 드라이만과 크리스타 두 연인을 감시하는 도중에, 오히려 그들의 감정이, 도청 감시자인 비슬러에게 전이 되고 맙니다. 그들의 책장에서 그들이 읽던 책을 훔쳐 읽기도 하고, 방문한 매춘부에게 외로움을 호소(?)하는 등, 도청 대상자들의 사랑과 감정이 감시자인 비슬러의 내면을 변화 시키며, 새로운 삶을 위해 거짓 보고를 하게 되는 상황까지 만들게 됩니다.

더 이상의 스포일러는 보시고자 하시는 분들께 실례가 되므로, 생략하겠습니다만, 스릴러적인 부분도 있고, 재미와 잔잔한 감동을 주기도 한 " 타인의 삶"은, 한 번 보신 분들도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죽기전에 보아야 할 영화중 하나로 생각됩니다. 아마도, 감독은 영화나 연극이라는 매체가 가진 대리만족이나 대리경험이 아닌, 도청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으로 사회적인 부조리를 고발하고, 그에 반해 도청(소리)를 통해 타인의 삶과 사랑을 들여다 보는것만으로도 충분히 다른사람을 변화 시킬 수 있었다라는 메세지를 주고자 하였던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주인공인 고 올리히 뮈헤는 2006년 "타인의 삶( The Lives of Others, 2006)"을 통해 각종 영화제의 최우수 남우주연상을 수상하였으나, 2007년 위암으로 사망하였습니다

하트와 클립, 그리고 댓글은 나홀로 족 위디에게 밥 입니다.. 밥 쫌~ 주실래요?~~ㅋ

http://worthtv.net 혼자 놀기를 잘하면 자기성찰과 자기계발로 이어질 수 있으며, 그러면 삶의 질이 달라진다. 나만의 리듬과 속도로 세상을 즐길 수 있다 -강미영 작가(동감함!)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