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름돌..

어릴적, 어머니께서 냇가에 나가 누름돌을 한 개씩 주워 오시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누름돌은 반들반들 잘 깎인 돌로 김치가 수북한 독 위에 올려놓으면 그 무게로 숨을 죽여 김치 맛이 나게 해주는 돌입니다.. 처음엔 그 용도를 알지 못했지만, 나중에는 어머니를 위해 종종 비슷한 모양의 돌들을 주워다 드렸습니다.. 생각해 보니 옛 어른들은 누름돌 하나씩은 품고 사셨던 것 같습니다.. 누가 가르쳐 주지도 않았을텐데.. 자신을 누르고, 희생과 사랑으로 그 아픈 시절을 견디어 냈으리라 생각됩니다.. 요즘 내게 그런 누름돌이 하나쯤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스쳐가는 말 한마디에도 쉽게 상처 받고, 주제넘게 욕심내다 깨어진 감정들을 지그시 눌러주는 그런 돌 하나 품고 싶습니다.. 이젠 나이가 들 만큼 들었는데도 팔딱거리는 성미며, 여기저기 나서는 당돌함은 쉽게 다스려지지 않습니다.. 이제라도 그런 못된 성질을 꾹 눌러 놓을 수 있도록 누름돌 하나 잘 닦아 가슴에 품어야겠습니다.. 정성껏 김장독 어루만지시던 어머니의 모습이 유난히 그리운 시절입니다.. ✜포르쉐리 스토리즈.·:·﹡:*·✭

안녕들하시죠..?? 조금 한가해지면 돌아오겠습니다.. 그때까지 안녕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