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neung, Korea, 20140420-1

혹시나 남았을까 했던 벚꽃은 이미 지고 없었다. 시기만큼 중요한게 또 어딨겠냐고 생각할 무렵 게스트하우스에 다다랐다. 별 생각없이 안으로 들어서려고 하는데, 두아름 정도 크기의 동백나무 두그루를 만났다. 가지 끝에 매달린 꽃보다 바닥을 덮은 꽃이 더 많았다.

오래되면 색이 바래고 희미해진다. 당연하다. 시기만큼 중요한게 또 있을까.

여행 ・ 한국여행 ・ 흑백사진 ・ 카메라
trip with music, remember with pictures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