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3

나는 욕실로 가서 그동안 모아둔 알약을 모두 꺼내 부엌 식탁에 올려놓았다. 그 갖가지 알약에 기침약 몇 잔과 위스키. 이 정도면 이 제스처 게임에을 완전히 끝내는 데 충분할 것 같았다. 이것보다, 사랑에서 버림받은 뒤에 자살하는 것보다 합리접인 반응이 어디 있겠는가? 그녀가 진정 내 삶의 모든 것이었다면, 그녀 없이는 삶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서 삶을 끝내는 것이 정상적이지 않을까? 내가 존재의 의미라고 주장했던 사람이 샌타바버리의 산비탈에 집을 가진 캘리포니아 건축가를 위해서 크리스마스 폭죽을 사러 나가는 상황에서 매일 아침 잠을 깬다는 것은 부정직한 알이 아닐까?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