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가 언더아머로 갈아탄 결정적인 이유

NBA를 좋아했던 팬들이라면 나이키-마이클 조던이 바로 생각나듯 이제는 언더아머하면 스태픈 커리가 대명사처럼 생각날 것입니다.

스태픈 커리가 언더아머로 갈아탄 지는 정말 얼마되지 않았습니다. 2013년까지 커리는 나이키와 계약을 맺고 있었죠. 커리는 왜 나이키에서 언더아머로 갈아탔을까요?

이와 관련된 재밌는 비화가 있습니다.

커리에겐 귀염둥이 딸내미가 하나 있습니다. 40억원이 넘는 스폰비용을 커리가 전적으로 라일리의 의견에 따랐다고 한다면 믿으실 수 있으신가요?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GIF

커리

"제가 어떤 브랜드를 선택할 지 고민하고 있을때였어요. 최종 결정까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었죠."

"저는 제 뒤에 3개의 농구화를 놓고 라일리(커리 딸)에게 골라보라고 했죠."

"그 당시 라일리가 1살 갓 넘었을때였어요. 라일리 앞에는 나이키, 아디다스, 언더아머 신발들이 있었죠."

"라일리가 다가가 첫번째 신발을 집었어요. 나이키였죠. 바로 뒤로 던져버리더군요."

"두번째 신발 역시 뒤로 던져버렸어요. 그리고 마지막 세번째 신발을 집어서 저에게 가져다 줬어요. "

"그게 언더아머 아나토믹스 스폰이었어요."

'그때 알았어요. 이거구나'

출처

물론 커리가 전적으로 이런 이유때문에 스폰을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몇가지 이유가 있었죠.

나이키의 홀대

- 여름 스폰서 캠프를 안열어줌 (어빙과 AD에겐 열어줌)

- 계약만료를 앞두고 커리에게 PT를 하는데 "스테프"를 "스테-폰"이라 발음 (유명 미드 캐릭터라고..)

- PT 자료에 듀란트 이름이 써있음

- 은연중에 2nd 티어임을 암시

언더아머

- 신인시절부터 커리를 데려오고 싶어했으나 나이키에 뺏김

- 커리의 나이키와의 계약 만료를 앞두고 당시 골스 루키 베이즈모어와 계약하고 커리를 데려오도록 영업을 시킴

- 커리와의 계약이 성사되자 베이즈모어에게도 6자리수 계약을 안겨줌 (나중에 베이즈모어마저도 포텐이 터져서 이것도 괜찮은 계약이 됨)

출처 - NBA매니아

커리의 아빠가 이야기한것도 있다시피 나이키가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커리를 홀대했던게 있었던 모양입니다.

뭐 지금은 언더아머로 갈아타고 자기가 하고 싶은 캠프도 맘껏하러 다니고 잘된 일이죠 ㅋㅋ

더군다나 언더아머로 갈아신고부터 부상이 많이 줄었다는 의견도 있으니 확실히 커리와 언더아머 모두에게 윈윈이었던 계약이 아니었을가 하네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