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2

나는 크리스마스 기간 동안 도저히 내 아파트에서 혼자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작은 호텔에 투숙했다. 작은 가방에 책 몇 권과 옷가지를 넣어 갔다. 그러나 책을 읽지도, 옷을 입지도 않았다. 매일매일 하얀 목욕 가운을 입고 침대에 누워서 텔레비전 채널을 돌리고, 룸서비스 메뉴를 읽고, 거리에서 들려오는 의미 없는 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처음에는 그 소리를 아래쪽에서 들려오는 자동차들의 신음과 구별하기 힘들었다. 그러나 나는 차차 그 모든 소리 위로 완전히 다른 소리를 분간하게 되었다. 내 머리 근처 어딘가에 얇은 호텔 벽을 뚫고 들려오고 있었다. 아무리 부인하려고 해도 [ 부인할 수도 있다는 것은 하늘이 안다. ] 옆방에서 들려오는 소리가 다름 아닌 인간 종이 짝짓기 의식을 하면서 내는 소리라는 것을 부인할 수 없게 되었다. 나는 생각했다. "빌어먹을! 저것들이 씹을 하고 있잖아!"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