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추구에 대한 자기결정권은 누구에게나 존재한다. 하지만.. 자기결정권엔 분명한 책임이 따른다>

<행복추구권, 자기결정권에 대한 자유. 책임동반> 자신의 인생 가치관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른 선택은 본인이 결정! 행복추구에 따른 자기결정권은 누구에게나 선택할 수 있는 자유의지가 있다! 중요한 것은 인생의 자기결정권엔 분명한 책임이 따른다는 점이다. 현 시대는 이 책임에 대한 부재로 인해 혼란스러운 것은 아닌지 고민해본다. http://m.sports.naver.com/basketball/news/read.nhn?oid=398&aid=0000004752 [루키] 유비 인터넷기자 = LA 클리퍼스의 포인트가드 크리스 폴(30, 183cm)이 美 국가대표 팀에서 사실상 은퇴를 선언했다. 폴은 30일(한국시간)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을 것임을 선언했다. 그는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紙와의 인터뷰에서 "몸이 휴식을 원한다.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며 쉬고 싶다"며 대표팀 하차 의사를 밝혔다. 이어 "얼마 전에 아들이 내게 올림픽에 출전할 것인지 물었다. 한편으로는 나가고 싶은 마음도 들었지만, 아들에게 '너랑 시간을 더 보내고 싶어'라고 말했다"며 하차의 배경을 밝혔다. 또, 포인트가드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도 덧붙였다. 폴은 "스테픈 커리나 카일 라우리 등 대단한 선수들이 많다. 그들의 경기를 보는 것이 즐겁다"며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전했다. 폴은 더 이상 국가대표에 대한 큰 미련이 없어 보인다. 이미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출전해 두 차례 금메달을 목에 걸었기 때문. 앞으로는 NBA무대에 더욱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대표팀 입장에서도 폴의 공백을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폴이 언급한 커리와 라우리 외에도, 러셀 웨스트브룩, 데미안 릴라드, 존 월, 카이리 어빙 등 뛰어난 포인트가드 인재가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폴의 하차는 사실상 국가대표 은퇴가 될 가능성이 높다. 어느덧 30살을 넘긴 폴이 자진하차하며 후배들에게 길을 터준 것으로 볼 수도 있다. 한편, 폴은 이번 시즌 평균 19.8점 9.9어시스트 2.1스틸 FG 46.1%를 기록하는 등 고군분투 중이다. 클리퍼스 역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다.

음악을 사랑하고 글쓰기를 좋아하는 긍정적인 사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