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아직도 그녀가 만든 무기를 씁니다.

누구에게나 추억이 담긴 물건이 한두 개쯤 있는 법입니다. 때로는 손으로 만질 수 있는 것일 수 있고, 때로는 모니터 너머 세상에 존재하는 것일 수도 있죠. 온라인 게임을 플레이하는 그녀에게 추억이 담긴 물건이란 다름 아닌 그녀의 게임 캐릭터였습니다.

어째서 그녀는 그 캐릭터를 소중하게 생각한 것일까요? 어째서 그녀의 길드원들은 낡은 무기를 버리지 않고 소중히 간직한 것일까요? <라그나로크> 유저들의 눈시울을 적셨던 한 사연을 지금, 소개합니다.

비디오게임 ・ 모바일게임 ・ PC게임 ・ 게임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겜킹콩] 포켓몬스터 무기가 있다고? 고퀄리티 그림 모음
GameKingKong
230
218
14
불의 군주님을 영접하다! 'WOW' 15주년 기념 소장판 개봉기
thisisgame
2
0
1
차원이 다른 조선시대 민속놀이 클라스
real896pc
33
11
4
나본 관중 (羅本 貫中) A.D.1330? ~ 1400
nuklse
121
38
60
[펌] 택배, 버스기사 하며 만난 이런저런 사람들.
real896pc
35
4
4
아이뉴스 : 이틀 만에 15억? 달빛천사 국내 정식 OST 프로젝트
eyesmag
3
0
0
(영상) 이 회사가 잊혀진 독립운동가를 기억하는 법
thisisgame
1
0
0
엄마와 택시기사 아저씨의 혈투 엄마와 딸이 택시를 타고 가고 있었다.. 택시가 홍등가 뒷목골을 지나가는데 길거리에 여성들이 줄줄이 서 있는 것을 본 딸이 물었다.  “엄마, 저 여자들은 저기에서 뭐하는 거야?”  “응, (당황하여) ..친구를 기다리는 거야.”  그러자 택시기사가 촐싹맞게 말했다.  “아줌마! 딸한테는 솔직하게 얘기해야지, 왜 거짓말해요?” 갑작스런 기사의 반격에 무안해진 엄마한테,  딸이 물었다.    “엄마, 솔직하게 말하면 뭐야?” 엄마는 택시기사를 째려보고난 후에 어쩔 수 없이 딸에게 이런저런 상황에 대하여 설명을 해 주었다.  “엄마, 그럼 저 언니들도 아기를 낳아?” “아주 가끔 그럴 때도 있단다.” “그럼 그 아이들은 어떻게 돼?” 그러자 엄마가 대답했다. “음.. 그게... 그 아이들은 대부분, . . . . . . . . . . . . .     택시기사가 된단다.”
www1369987
24
3
1
GIF
미국을 공포에 몰아넣은 가물치 ㄷㄷ
GGoriStory
33
3
14
너굴너굴 : 너! 내 가족이 돼라! - 할아버지 운동메이트
leavened
78
9
3
생리를 시작한 딸을 위해 반드시 해줘야 할 말
bookbanggu
14
14
2
마음이 아플 때 진통제를 먹으면 생기는 일
papervores
26
18
4
오늘 새롭게 바뀐 서울권 포켓몬 둥지 정리
thisisgame
124
287
23
패딩 할인할 때 챙겨야 할 패딩 고르는 기준 4
visualdive
12
21
0
튀어나와요! 동물의 숲 생존기(?) 1화
kwonkwonkwon
57
4
9
대학생들이 촛불을 이어갑니다. 광화문으로!!
noayo9t
15
0
6
한국인이 왜 이런 게임을 만들어요?
thisisgame
221
111
7
부찌 요정 대한미국놈 근황
leavened
66
10
10
삼국지에 대한 이해도 높이기 2.
nuklse
401
156
108
[직캠] 진모짱과 서울코믹월드, 코스어 쵸비(춉, CHOP) 코스프레 - SRPG 랑그릿사 모바일(몽환모의전) 어둠의 무녀 법사 라나
jinmozzang
1
1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