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아직도 그녀가 만든 무기를 씁니다.

누구에게나 추억이 담긴 물건이 한두 개쯤 있는 법입니다. 때로는 손으로 만질 수 있는 것일 수 있고, 때로는 모니터 너머 세상에 존재하는 것일 수도 있죠. 온라인 게임을 플레이하는 그녀에게 추억이 담긴 물건이란 다름 아닌 그녀의 게임 캐릭터였습니다.

어째서 그녀는 그 캐릭터를 소중하게 생각한 것일까요? 어째서 그녀의 길드원들은 낡은 무기를 버리지 않고 소중히 간직한 것일까요? <라그나로크> 유저들의 눈시울을 적셨던 한 사연을 지금, 소개합니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