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하는 과목 극복하기

아이들마다 못하는 과목이 있습니다. 오늘은 못하는 과목을 어떻게 극복하면 되는지 알려드리겠습니다. 여러 과제 중에서 가장 못하는 과목이 조금 만만해진다면 공부 기피증도 조금은 줄어들 것입니다.

1. 자세히 분석하면 선호도가 높아진다.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이 당선된 시기와 맞물려 어떤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아프리카계인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면 미국에서 흑인에 대한 편견이 줄어들까? 결론은 '인종적 편견을 과학적으로 감소시킬 가능성이 있다'였습니다. 백인 대학생 스무 명에게 매우 비슷하게 생긴 흑인 얼굴을 구별하는 훈련을 시켰습니다. 몇 장의 사진을 보여준 뒤 다른 사진도 섞어 보여주면서 '본 적이 있는 얼굴인가, 처음 보는 얼굴인가'를 구별하게 하는 훈련이었죠. 이 훈련을 10시간 되풀이해서 훈련 전후로 편견 정도를 조사하는 내재적 연관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얼굴을 식별하는 능력이 현저하게 향상된 학생은 편견 정도가 줄었습니다.

'본다는 것은 좋아한다는 의미'입니다. 더욱이 사소한 차이로도 개체를 쉽게 식별할 수 있게 되면, 그 집단 전체에 대한 선호도가 올라갑니다.하나하나 싫은 정도를 세세하게 분석하다보면 점점 혐오감이 줄어들 가능성이 있습니다. 아니, 상당히 줄어듭니다.

2. 싫어싫어 회로 vs 좋아좋아 회로

'좋다, 싫다'의 감정을 판단하는 것은 기억을 관장하는 해마 입구에 있는 편도체입니다. 편도체는 정서와 감정에 깊이 관여하는 부위입니다. 이곳에서 '좋다, 싫다'를 대강 정해 놓으면, 이성적인 사고와 판단을 담당하는 전두엽이 편도체가 정해 놓은 것을 더 꼼꼼히 음미해서 의사 결정을 내립니다.

국어를 못하는 아이가 '국어는 싫어!'라고 느낄 때는 편도체에서 해마에게 '싫어' 신호를 보냅니다. 그러면 국어에 대한 과거 기억이 '괴로운 것'으로 인식됩니다. 또 '싫어' 신호는 의욕에 관여하는 뇌 부위에도 전달되어 국어에 대한 의욕을 떨어뜨리게 됩니다. 이것을 저는 '싫어싫어 회로'라고 합니다.반대로 '국어가 참 좋아'라고 느낄 때는 국어책을 펼치는 등 무의식적 행동에도 '좋아'라는 꼬리표가 붙으면서 순조롭게 국어공부를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을 '좋아좋아 회로'라고 합니다.

못하는 과목을 공부할 때는 책상에 앉아 교과서와 공책을 펼치고 연필을 쥐는 행위처럼 당연한 행동을 하면서, '난 이러는 게 좋아!'라는 감정을 담는 일이 중요합니다. 그러면 '좋아좋아 회로'가 돌면서 의욕이 솟아 머리도 잘 움직입니다.

※ 위 컨텐츠는 《게임에 빠지듯 공부에 빠지게 하라》에서 발췌·편집한 내용입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