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에

눈부신 꽃길에 너의 손길을 상상하며 걸어갔다 꽃비 내리는 밤에 너의 손을 잡으며 걸어가고 싶었다 눈부신 꽃길에 너의 따스함을 호흡하며 걸어갔다 비가 내린 다음날에 꽃님도 내님도 더 이상 볼 수 없기 때문에 아름다운 꽃길을 걸어가며 걸어가며 너의 이름을 불렀다

Please respect copyright. unless quoted by someone else the poems I upload have been written by me. Thank you for your support. C.J.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