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선수의 몸에서 가장 강한 부위

포뮬라원을 관람할 때, 관중의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고성능의 차와 레이싱 선수들일 겁니다. 단단한 근육으로 다져진 몸과 승부근성으로 불타는 눈빛에 반한 팬들도 참 많습니다. 그들을 사랑하는만큼,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을 걱정하는 이들도 많은데요, 레이싱은 목숨을 내건 스포츠인만큼 엄청난 스트레스가 있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이들을 위한 전문 트레이너와 주치의가 있는데요,

지난 20년간 포뮬러원 드라이버들을 관리해온 리카르도 체카렐리도 이 분야의 전문가입니다. 팀의 주치의이자 트레이너, 정신적 상담가로 일해온 그는 “1980년대부터 상황이 변하기 시작했다”며 “당시에는 파워스티어링을 갖추지 못해 스티어링이 굉장이 무거웠다. 타이어가 더 넓었기 때문에 코너를 돌때도 큰 힘이 필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당시에는 머리 받침대가 없었고 헬맷이 밖으로 돌출되었기 때문에 이러한 압력을 견디기 위해 선수들은 헬스장에서 어깨와 팔의 힘을 키웠다. 조깅만으로는 부족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체카렐리는 여러 가지 놀라운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선수들의 심장박동은 1분당 170까지 뛴다.’는 것인데요

이 말은 선수들이 차에 앉는 두 시간 동안 프로 자전거 선수보다 더 높은 심박동수를 보인다는 것입니다. 레이싱 동안 선수들의 이두박근과 목의 근육은 굉장한 중압감을 견뎌내야 하는데 가장 심한 압박을 받는 부위는 심장이었습니다.

체카렐리는 선수들의 심장을 단련해야겠다는 생각에 헬스장에 사이클링을 들여놓았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취지를 이해하지 못한 관계자들과 마찰을 겪기도 했지만 결국 설득해냈죠.

결국, 이 방법은 성공했고 선수들은 더욱 단단한 심장을 갖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많은 레이싱 선수들이 ‘수영, 사이클, 마라톤’을 완수해야 하는 철인 3종경기의 챔피언으로 등극하고 있답니다.

끊임없는 자기관리로 멋진 경기를 이끌어가는 선수들을 응원하며 격려의 박수를 보냅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