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애엔(?) 일본여행은 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일본 음식이나 문화, 축제, 여행에 관한 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어 카드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즐겨 사용하는 어플(저희 유저끼린 고급유머라 쓰고 개드립이라 읽습니다ㅋ)에 일본 음식 글이 올라왔길래 댓글로 썼던 글을 여기에도 올려봅니다. "일본 방사능으로 인해 가장 피해를 가장 많이 본 국가가 미국입니다. 해류 때문에 미국 서부 해안도 외부피폭에 직접 노출되어 있구요. 그래서 사실 미국정부도 비용문제로 이 사실을 굳이 수면 위로 올리고 싶지 않아합니다. 한국에 사는 우리에게 진짜 문제는 내부피폭입니다. 외부피폭은 방사능 유출 물질 옆에서 방사선을 쬐는 것이고 해당 지역에 있을 때만 영향을 받지만 내부피폭은 음식물 섭취를 통해 들어온 방사능 물질이 죽을 때까지 방사선을 섭취자 몸에 쬐는 겁니다. 섭취 당사자는 내부피폭, 근처의 가족, 지인 들은 자동으로 외부피폭을 당하는 거죠. 방사능 물질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반감(일정 주기가 지나면 절반이 됨)되는 겁니다. 결국 일단 섭취한 방사능 물질은 죽을 때까지(혹은 죽어서도;) 방사선을 몸에 뿌려주는 거죠. 근데 정신나간 일본 정부는 이런 상황을 쉬쉬할 뿐 아니라 한 술 더 떠 피폭지역 생산물을 노골적으로 전국에 유통시키고 있으니 사실상 일본국내는 원전 노출 지역과 같은 수준의 방사능 식품으로부터 안전할 수 없다는 겁니다. 요즘은 각종 덤핑으로 일본 관광 싸게 갈 수 있는데 일본 정부의 묵인, 혹은 유치로 보면 됩니다. 일단 확실한 건 지금 세대가 죽을 때까지도 일본은 여행하지 않는 편이 안전하다는 겁니다. 전 보드타러 훗카이도 꼭 가보고 싶었는데.. 망했습니다ㅠ" 덧붙이자면 일본 어디는 안전하고 어디가 어떻고는 애초에 말이 되질 않는 소리입니다. 또 한 번 다녀오는 여행인데.. 정도로 생각하는 것도 위험합니다. 여행을 통해 내부피폭 당한 사람은 걸어다니는 방사능 물질인데 주변 가족들은 무슨 죄란 말인가요. 주변국으로서(일본 옆에 위치해서 방사능 오염에 간접 영향을 받는 한국) 받는 피해와 해당 국가에서 직접 영향을 받는 것의 차이는 어마어마합니다. 사실 제가 알기로 최근 한국 식약청에서 방사능 수치 공개를 거부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그럼에도 한국에서 받는 영향이 일본에서와 비교하면 미미하다는 거죠). 외교적으로 민감한 문제가 될 수 있다는데 국민의 안전보다 민감한 문제가 어디 있습니까. 국민 없으면 외교가 무슨 의미이며.. 또 일본은 국가 사활이 걸렸으니 온갖 언론플레이며 침묵이며 등등 이해는 합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그에 반박하고 엄격하게 따져야하는 것 아닌가요? 여러모로 우리 국민 스스로 안전을 지켜야하는 상황입니다. 각설하고, 일본 방사능 유출 사고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을 수는 없지만 굳이 일본까지 가서 보이지 않는 무서운 피해를 입을 이유는 없습니다. 아쉽지만 일본 여행은 다음 생으로 미뤄야하지 싶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