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한 숟갈

1997년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했던 시절 저는 중학교 2학년이었습니다. 많은 회사가 부도났고 많은 아버지들은 실직을 당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학교에서는 자연스레 점심 도시락을 못 싸오는 친구들이 하나, 둘씩 늘어났습니다. 저희 아버지께서 다니셨던 회사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인수한 회사에서 아버지를 다시 고용해주셨고 덕분에 저는 도시락을 싸갈 수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저희 반 담임 선생님께서는 도시락도 못 싸오는 친구들이 상처받거나 따돌림을 당하진 않을까 마음이 쓰이셨던지 이런 제안을 하셨습니다.  "우리 밥 한, 두 숟가락씩만 서로 나누도록 하자구나." 반 친구들 모두가 따뜻한 마음으로 한, 두 숟가락씩 모으자  4~5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이 나왔습니다. 그렇게 밥을 모아 도시락을 못 싸온 친구들과 다 같이 나눠 먹었습니다. 힘들었던 그 시절 우리 반에 도시락을 못 싸오는 친구는 있었지만  도시락을 못 먹는 친구는 한 명도 없었습니다. 어린 시절 비록 밥 한 숟갈의 작은 나눔이지만  그 손길들이 모였을 때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다는 걸 배웠습니다. 모두가 어려웠지만 따뜻한 정과 나눔이 있었기에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내가 가진 작은 것이 누군가에게는 큰 필요가 될 수 있습니다. 작은 나눔이 어렵지 않던 그때 그 시절처럼 다 함께 따뜻이 살 수 있는 세상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 따뜻한 하루 편지를 애독하는 이계인님이 보내주신 사연입니다. ===================================================== # 오늘의 명언 네가 더 나이가 들면 손이 두 개라는 걸 발견하게 된다. 한 손은 너 자신을 돕는 손이고, 다른 한 손은 다른 사람을 돕는 손이다. - 오드리 햅번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