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랑




#






다시 또 누군가를 만나서

사랑을 하게 될 수 있을까

그럴 수는 없을 것 같아

도무지 알 수 없는 한 가지

사람을 사랑하게 되는 일

참 쓸쓸한 일인 것 같아

양희은,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에서




인생 공부중

사랑 공부만큼

사람을 그토록 설레게 하고

그토록 가슴 아프게 하는 것이

또 있을까요.



지하철을 타면 해보는 별난 상상.

앉아 있는 사람들 머리 위에

각자 어디까지 가는지

작은 전광판이라도 하나씩 달려있으면

그 사람 앞에 가 서 있을 텐데 하는.



한 번뿐인 인생 길지도 않은데

사람 잘못 만나서 얼마나 고생들 하는지

사람 머리 위에도

우리 만남 시작되면 어디까지 갈지

'만남의 유통기한' 표시라도 있었으면.

이 사람 만나면 행복할까.

저 사람이 내 짝일까.

한 번뿐인 내 인생을

대체 누구와 함께 하기로

결정해야 할까.




요즘은

물건 소비하듯 재테크하듯

만남도 안전하게 '어장 관리'를 한다지만

그것은 결국 진실이 드러났을 때

서로에게 큰 상처만 안겨줄 따름입니다.

결국 정직하고 진실한 것이

그래도 옳다 싶어 최선을 다해보지만

나의 최선이

최악의 상황으로 이어질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상처를 입고 나서야

비로소 무언가를 깨닫는다

-김난도, [아프니까 청춘이다]에서




정말 어려운 공부입니다.

사랑공부는

사람을 배우는 공부이고

삶을 배우는 공부이니까요.

그래서 우리의 인생이라는 책은

대부분 눈물로 써집니다.

인생은 한 편의 이야기이고

만남은 두 이야기가 연결되는 것이고

사랑은

각자 써왔던 이야기를 들어가면서

함께 앞으로의 이야기를 쓰는 것입니다.



사랑하기에 알고 싶고

사랑할수록 더 알고 싶지만

사람은 사람을 다 알지 못합니다.

만약 다 알았다고 누군가 말한다면

그건 아무것도 모르는 것과 같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중요한 문장에 밑줄을 그었는데

마지막 장에 가서 보니

모든 줄마다 밑줄이 그어져 있는 것을 발견한다면

얻은 것은 과연 무엇이겠는가

-프레드 크레독(Fred B. Craddock)




우리의 앎이란 언제나

제한된 앎입니다.

오랜 시간을 통해

조금씩 천천히 알게 된

그것이 진정한 앎입니다.

더 잘 알고 싶어

더 잘 해보고 싶어

기가막힌 강연도 무릎을 치며 들어보고

혀를 내두르는 전문서적에 밑줄도 긋지만

사람은

그 어떤 강연도

그 어떤 책들도

짚어주지 못하는 점들을

무수히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그 책에 의하면..'

'그 노래가사처럼 말야..'

'그 분 말씀 들어보니..'

너는 이럴 것이다, 답을 맞춰보는 내게

그 사람은 고개를 저으며 멀어져갑니다.



잘 몰라 실수하고

수많은 만남과 이별이

매일 지구 곳곳에서 벌어집니다.

사랑처럼, 민감한데 공식은 없고

위험천만한 투자가 또 있을까요.

소중한 당신

그러니까 사랑입니다.



잘 몰라도

아니, 잘 모르니까

사랑하는 겁니다.

사람, 다 알지 못합니다.

아니, 죽을 때까지도 거의 모를 겁니다.

그래서 우린 사랑하는 겁니다.

사전조사, 손익계산 후에 시작하는 게 아니라

인격과 인격으로, 전존재로 만나는 겁니다.

바보같지요.



사랑은 똑똑한 사람도

바보로 만들어줍니다.

쩔쩔매며 서툴게 배워가면서

우린 인생의 책을 써나갑니다.



인생은 짧습니다.

우리가 쓸 수 있는 페이지는

생각만큼 많지 않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일

사랑만 하려 해도 짧은 시간입니다.



계산을 멈추고

검토와 검증을 멈추고

사랑해야겠습니다.

나와 함께 하나의 연필을 잡고

하나의 이야기를 써나갈 그 사람을



괜찮아요.

잘 못할 수도 있어요.

그렇게 배우는 거니까.

그렇게 서툴게

사랑과 사람을

그리고 삶을 배우는 당신

지금 충분히

아름다우니까.


#감성변태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