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로켓 회수 성공 ⇨ “CG 같다”는 그 소름돋는 순간을 소개합니다

fact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발사한 로켓을 회수하는 데 성공했다”고 폭스뉴스가 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스페이스X 측은 “폭풍 속에서 한 개의 연필을 던져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너머에 있는 서랍에 넣는 데 성공한 것”이라고 했다. ▲네티즌들은 “소름 돋는다” “CG(컴퓨터그래픽)를 보는 것 같다” “화성 개발이 꿈이 아니라 계획이 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view

미 로스앤젤레스 부근 호손 지역의 관제소에서 함성이 터져나왔다. 사람들은 일제히 “USA! USA!”라고 연달아 외쳤다. 누군가가 말했다. “정말 믿을 수가 없어요. 사람들이 모두 반쯤 미친 것 같아요!”

미국의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 관제소의 8일(현지시각) 오후를 묘사한 폭스뉴스 보도의 일부다. 이날 스페이스X는 발사한 로켓을 다시 수거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성공에 대해 “우주선 발사 비용을 크게 아끼고 우주 여행까지 앞당길 것”이란 평가가 나오고 있다.

로켓 회수 성공… “우주 여행 앞당길 것”

스페이스X는 8일 오후 4시 43분 미 플로리다 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팰컨 9(Falcon 9)’ 로켓을 쏘아올렸다. 이 로켓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배달할 보급품 3100kg을 실은 화물 우주선 ‘드래곤(dragon)'을 탑재한 채 우주로 날아갔다. 목적지인 ISS는 지구에서 약 400km 떨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사된 지 2분 30초 뒤, 팰컨 9 로켓은 드래곤을 궤도에 올렸다. 이후 로켓의 추진체는 본체와 분리돼 지구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팰컨 9은 총 3단으로 구성돼있는데, 그 중 1단인 추진체를 재활용하는 것이 이번 실험의 목적이었다. 추진체는 대서양의 무인 플랫폼에 수직으로 착륙하는 데 성공했다. 로켓이 지구를 떠난 지 약 8분 만이었다.

스페이스X의 회장 엘론 머스크는 기자회견에서 “로켓을 완전히 재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우주 비행에 또 한발 더 다가섰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8일 “절망적인 실패 끝에 드디어 해냈다”고 보도했다. 스페이스X는 앞서 4차례 로켓 회수를 시도했지만 실패한 경험이 있다.

“CG를 보는 것 같다”

CBS는 9일 “이번 실험 성공으로 수천만 달러를 아낄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더 버지는 8일 “로켓 재사용이 가능하다면 제작 비용을 30% 가까이 절감할 수 있다”고 했다. 로켓을 만드는 데 들어가는 비용은 6000만~9000만달러(688억~1032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더 버지에 따르면 1800만~2700만 달러(206억~309억원)를 아낄 수 있는 셈이다. 일각에선 “로켓 제작 비용이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까지 내놓았다.

스페이스X측은 이번 실험을 대해 “폭풍 속에서 한 개의 연필을 던져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너머에 있는 서랍 속에 넣는 데 성공한 것”이라고 묘사했다. 네티즌들은 “소름 돋는다” “CG(컴퓨터그래픽)를 보는 것 같다” “화성 개발이 꿈이 아니라 계획이 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스페이스X, 로켓 회수 성공 ⇨ “CG 같다”는 그 소름돋는 순간을 소개합니다 / 팩트올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