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한효주 "연기 잘하는 친구 보면 질투 나죠"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음악과 인연이 계속되고 있다. ‘쎄시봉’에서는 뮤즈였고, ‘해어화’에서는 직접 노래한다. 배우 한효주의 이야기다. 한효주는 13일 개봉하는 ‘해어화’(감독 박흥식)에서 기생 소율로 분했다. 소율을 연기하기 위해 전통 가곡인 정가를 배웠다. 정가를 부르는 한효주의 모습도 새롭지만 인간의 욕망을 표현하는 한효주의 모습도 새롭다. 이번 영화를 통해 악한 면을 처음 선보인다.

“소율의 감정 변화가 커요. 초반부의 얼굴과 후반부의 얼굴이 많이 다르죠. 그 간극을 다른 사람들에게 설득시키기 위해서 고민했고, 초반부에는 의도적으로 자기감정에 솔직한, 순수한 아이처럼 연기를 했어요.”

소율은 윤우(유연석 분)에 대한 사랑도 가수에 대한 꿈도 연희(천우희 분)에게 빼앗긴다. 자신에게 가장 소중했던 두 가지를 잃으면서 열등감, 질투심에 사로잡히는 인물이다.

“질투라는 감정은 보편적인 감정이잖아요. 저 역시도 연기 잘하는 친구들을 보면 자연스럽게 질투를 느끼거든요. 물론 그런 감정이 깊어지기 전에 커트하지만.”

그렇다면 한효주는 함께 연기를 한 천우희에 대해서는 어떻게 느꼈을까. ‘해어화’는 동갑내기 여배우 한효주와 천우희를 한 프레임에서 본다는 것, 그 둘이 대립각을 세운다는 것으로 흥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천)우희씨는 참 좋은 배우예요. ‘한공주’를 보면서도 느꼈는데 함께 작품을 하면서 더 많이 느꼈죠. 연기를 할 때 힘이 좋다고 할까요. 제가 은근하게 달궈지는 스타일이면 우희씨는 액션 소리 나면 바로 불이 붙는 화력이 좋은 불같았어요. 그 점이 부러웠죠.”

‘말을 이해하는 꽃’인 해어화는 기생을 가리키면서 동시에 예인을 뜻하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연기를 하고 있는 한효주의 실제 삶과 동떨어진 영화가 아니었다.

“이번 영화를 하면서 문화예술을 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치열하게 자신의 재주를 갈고 닦으면서 그것을 계승해왔는지 공감을 많이 했어요. 저도 연기를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배역을 맡았을 때 단순히 내가 연기하는 배역이 아닌 그 배역이 진짜 있는 사람처럼 느껴졌으면 좋겠고, 내 몸이 배역을 잘 담을 수 있는 넓고 큰, 깨끗한 공간이 됐으면 좋겠어요. 그러기 위해서 잘 채우고 잘 비울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을 해야죠.”

[인터뷰] 임수정 "배우도 인간 임수정의 삶도 중요해"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