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SaaS 육성 프로젝트, 외국계 IaaS는 무슨 이득?

정부에서 국내 소프트웨어(SW)업체들의 클라우드 경쟁력을 강화시키기 위해 IaaS(서비스형 인프라)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외국계 글로벌 벤더들과 협업 하는 프로젝트를 준비 중에 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올해 상반기 중 관련 프로그램을 마련해 오는 2018년까지 약 100개의 글로벌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다. 현재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IBM, 오라클 등이 이 프로그램을 미래부와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국내 대표 IaaS 사업자 KT도 있지만 국내 SW 업체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시키기 위해서는 전 세계 시장에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기업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글로벌 업체들이 보유한 플랫폼과 기술 등에 국내 SW 업체들이 적응, 역량을 흡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현재 외국계 글로벌 업체들과 이야기를 많은 논의를 하며 초안을 만들고 있다”며 “공모를 받고 이 프로젝트에 최종 선정되는 외국계 기업이 하나의 기업이 될지 복수의 기업이 될지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고 이 프로젝트가 해외 진출을 목표로 하는 국내 SW 업체들의 네트워크를 만드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국내SaaS업체-글로벌IaaS “서로 윈윈(Win-Win)하는 형태 될 것”

이익이 없으면 절대 움직이지 않는 기업의 생리상 국내 SaaS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운다는 목적을 가진 이 프로젝트에 외국계 벤더들이 참여하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국정보화진흥원(NIA) 김은주 부장은 “글로벌 업체들에서 이 프로젝트에 참가하면 좋은 점은 국내 SW 업체들과는 반대로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서 플랫폼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는 것이다. 쉽게 설명하면 스마트폰 기기와 운영체제가 아무리 뛰어나도 좋은 앱들이 많아야 성공할 수 있듯이 클라우드도 IaaS와 PaaS(서비스형 플랫폼)위에 좋은 SaaS가 많아야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계 IaaS 업체들은 미래부가 추진하는 이 프로젝트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참여를 논의하고 있다.

한국오라클 관계자는 “오라클은 국내 정부 산하 기관에서 주도하고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함으로써 국내 IT 산업 육성 및 상생협력을 지원하고 있다”며 “오라클은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광범위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적극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국MS 관계자도 “경쟁력 있는 국내 SW 업체들이 MS 애저 클라우드를 많이 사용하게 되면 MS 플랫폼 확대 측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에 이 같은 프로그램의 참여를 진행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IBM은 AWS, MS, 오라클과 달리 회사 이름을 내걸고 직접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이 아니라 SK 주 C&C와 협력하는 형태로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IBM 관계자는 “SK 주 C&C의 이름을 내걸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IBM과 공동으로 진행하게 될 것이다”며 “많은 투자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IBM은 이를 통해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함께 국내에서 비즈니스 기반을 더욱 넓힐 수 있을 것이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한편, 미래부는 관련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8일 ‘제10차 ICT 정책해우소’를 개최하고 한글과컴퓨터, 날리지큐브, 더존비즈온, KT, SK 주 C&C 등 클라우드 기업을 비롯해 벤처캐피탈, 학계, 유관기관 등이 참석해 토론을 펼쳤다.

이날 토론에 참석한 클라우드 기업들은 SaaS가 클라우드 산업에서 특히 집중해야 할 분야라는 점에 공감하고 정부의 정책과 공조하여 기업의 적극적 투자와 노력이 필요하며 기업간 협업을 통해 글로벌 성공사례 창출 방안 제안과 글로벌화 과정의 애로사항을 전했다.

특히, SaaS 기업 간 협업의 구심점 역할을 할 커뮤니티 활성화와 플랫폼 사업자 육성 등이 생태계 조성을 위해 중요하다는 점이 강조됐다.

신현석 SK 주 C&C 상무는 “글로벌 기업들의 사례를 보았을 때 IaaS, PaaS의 선 구축을 통해 SaaS 비즈니스를 제공하는 전략으로 가고 있다”며 “SK C&C는 IBM의 글로벌 데이터센터를 연계하고 그 위에 오픈플랫폼을 구축한 다음 대기업과 중소기업 함께 힘을 모아 다양한 SaaS 사업자들을 연계하는 모델을 통해 성공적이고 현실적인 해외진출이 가능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최재유 차관은 이 날 국내 클라우드 산업 발전에 노력하고 있는 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하였으며 전 세계적으로 ICT·SW 활용 패러다임이 클라우드컴퓨팅으로 전환되는 현 시점에 클라우드가 창조경제의 핵심 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우리나라가 조기에 클라우드 선도국가가 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