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라인 뺨치는 초대형 3D프린터

프로젝트 에셔(Project Escher)는 오토데스크가 진행 중인 대형 3D 프린터 프로젝트다. 요즘 저렴하고 작은 3D프린터가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당연히 출력물 크기에는 한계가 있다. 뭔가 큰 물건을 3D프린터로 만들려고 하면 작은 부품을 출력해 조립해야 한다. 오토데스크는 여러 개로 나눠서 출력해야 했던 걸 한번에 출력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고 있다. 영상을 보면 거대한 물체를 출력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3D프린터라기보다는 마치 생산라인에 가까운 모습이다. 앞서 설명했듯 통으로 이뤄진 게 아니라 여러 개를 이어진 형태다. 또 3D프린터 여러 대를 단순하게 병렬 연결한 게 아니라 모든 출력용 암을 세세하게 제어한다고 한다. 출력용 노즐이 붙은 암은 모듈 형태로 이뤄져 있어서 목적에 따라 바꿀 수도 있다. 암 4개가 출력을 하는 동안 5번째 암은 이미 출력한 부분 중 불필요한 부분을 제거하는 일을 한다. 로봇 같은 팔을 이용해 물체 위치를 바꾸거나 완성된 물건을 꺼내기도 한다. 이 프로젝트는 아직 오토데스크가 연구 목적으로 진행 중인 것이다. 하지만 3D프린터의 미래나 가능성을 더 넓혀주는 연구인 건 분명하다. 앞으로 테이블이나 의자 등 가구 디자인도 데이터만 구입하면 근처에 있는 3D프린터 가게에서 이런 기기를 이용해 출력할 수 있게 될지도 모른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projectescher.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l about Tech. 사람과 기술, 제품이 만나는 뉴미디어 테크홀릭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