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었던 날

밤 새 아이가 토했다. 처음에는 조금 토하더니 속에 있는 것을 다 토해내고도 계속 비워내려했다. 물만 먹어도 토를 계속했다. 자다 토하다 자다 토하다를 반복하더니 잠잠해져서 잠이 들었다. 물도 다 토해냈었는데 다행히 아침이 되니 괜찮아졌다. 물을 마셔도 괜찮았고, 밥도 먹었다. 급체였나보다. 아이가 기운이 나니 참 다행이었다. 하지만 일거리가 잔뜩 생겼다. 토한 옷에 이불에.. 날씨도 안 좋은데 언제 다 빨고 말리나 절로 한숨이 나왔다. 속이 안 좋으니 죽을 끓여주었는데 평소에 죽을 안 좋아하는 아이여서 안 먹는단다. 소화가 잘 안될 수도 있어서 죽을 끓인건데.. 이럴 때는 어쩌나 다시 밥을 해 주었는데 다행히 밥을 먹고 토하진 않았다. 밤 새 토하는 아이 닦이고 옷 갈아입히고 이불갈고 힘들어서 칭얼대니 안아주고 업어주고 밤 새 붙어 있으니 잠을 자도 잔 것 같지가 않다. 그래도 이 모든 것은 내가 할 일이고, 내가 해 내야 할 일이다. 미룰 곳도 없고 대신 해 줄 사람도 없다. 그래도 남편도 같이 일어나 도와주니 그래도 마음이 위로가된다. 내일 출근해야 하는데 잠을 못 자는 마음은 또 오죽할까 또 하루를 견뎌야 침대에 누울 수 있는 밤이 온다는 것이 얼마나 힘들까... 다행히 아이는 오늘 잠이 잘 들었다. 아직도 내 할 일은 끝나지 않았고 내일도 계속되겠지... 엄마라는 삶은 참 행복하지만 견뎌내야할 시간의 연속인 것 같다.

3살 유노맘, 직장맘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