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더뉴스] 보험다모아, 암보험 보장범위지수 ‘허와 실’_(뉴스레터 111호)

안녕하십니까. 인더뉴스 편집장입니다. 이틀 전 ‘413 총선’이 있었습니다. 선거결과. 어떤 분들은 만족스러우셨을 거고, 어떤 분들은 그렇지 않으셨을 테지요. 하지만, 모두가 느꼈던 감정이 하나 있었을 것 같습니다. 그건 바로 ‘충격’일 겁니다. ‘그렇게 견고해 보이던 철옹성도 결국 무너지고 마는구나.’ 개인적으로는 이런 생각과 함께 온몸에 전율을 느끼는 통에 잠을 거의 못 잤습니다. ‘박근혜 대통령과 親朴의 오만에 대한 국민적 심판이다.’ 자칭 1등 신문은 사설 제목에 이런 표현까지 써가며 날선 비판을 가했습니다. 그들 또한 얼마나 크게 충격을 받았는지 짐작이 가고도 남았습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 했던 충격의 원인 제공자는 대통령을 위시한 권력자들이었고, 그런 충격을 직접 안겨다 준 사람들은 바로 ‘국민’이었습니다. “무지몽매한 국민들 때문에 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다.”라고 주변 사람들에게 악담을 퍼붓곤 했던 스스로를 반성하게 됐습니다. ‘저급한 국민들 때문에 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 됐다.’고 생각하기 시작한 몇몇 고매한 분들도 계신 듯합니다. 생각을 바꾸시면 좋겠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더 험한 꼴을 보실 것 같습니다. 아무튼, ‘헬조선’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된 단초는 마련된 것 같아 기쁩니다. 이번 기회가 허공으로 사라지는 일이 없기를 간절히 바라봅니다. *원문 출처: http://inthenews.co.kr/news/article.html?no=4813

뉴스와이슈 ・ 재테크 ・ 마케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