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사진작가가 위험을 무릅쓰고 빼돌린 북한 사진

런던에서 활동하는 사진작가 마이클 허니윅츠씨는 오래 초, 북한 여행 허가를 받아냅니다. 적은 그룹의 다른 여행자들과 2명의 북한 여행 가이드가 붙어 평양을 돌아다니게 됩니다. 당연히 북한에서 특정지역을 제외하면 사진을 찍는 것은 모두 불법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마이클씨는 아랑곳 하지 않고 사진을 찍었고 그 방법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자신이 찍은 사진을 모두 걸리지 않고 북한을 떠날 수 있었습니다.

그가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사진을 설명과 함께 올렸고 간단히 일부의 사진들을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북한은 외부에는 유토피아 적인 모습만 보여주길 원한다. 이걸 알고 있는 말이 없던 택시기사는 주위가 아름다운 곳을 지날 때면 의식적으로 속도를 아주 낮췄고 주위가 낙후된 보기 좋지 않은 곳은 자동차 속력을 높여 매우 빠르게 운전했다."

"북한 정부가 지정해 준 두 명의 가이드 없이는 호텔 밖으로 나갈 수 없었다. 여자는 누가 봐도 경찰이었고 가끔 우리를 위해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남자는 나쁜 경찰이었던 것 같고 군인 출신인 것 같기도 했다. 그 남자는 우리가 자야할 시간을 알려주었고 아침이면 모닝콜을 해주었다."

"식당에서 우리에게 서빙을 해주던 여자는 종종 겁에 질려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사진은 우리가 맞이한 북한에서의 첫날 밤이다. 호텔 지하에서 식사를 했는데 함께 식사를 한 7명의 여행객끼리 서로 믿을 수 있는 사람들인지 등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내가 지냈던 양각도 호텔에서 바라본 평양의 풍경이다. 왼쪽에 보이는 건물은 고려호텔로 만약 내가 중국인이었다면 저 호텔에서 머물렀을 것이다. 중국인들에게는 더 많은 자유를 준다. 중국 여행객들은 호텔에서 나와 자유롭게 걸어다닐 수도 있다."

"여기 있구나! 아버지가 확실히 아들보다 우아해 보인다. 아들은 현실과는 다르게 키높이 구두를 신고 있지 않다. 원래는 코트를 입은 동상이었는데 나중에 파카를 입은 모습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그들은 우리를 이곳으로 데리고 오고 또 데리고 왔다. 이 장소가 매우 자랑스러운가 보다."

"10대 소녀들이 청소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 얼마나 될까? 게다가 왼쪽 동상은 북한의 군인들이 미국 국기를 밟고 있는 모습이다."

아래는 사진작가 마이클의 다른 북한 사진을 첨부합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