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금요일밤/ Streamwindhidden

밤은 깊어가고 취기오른 남녀 휘청이는발길 의지한체 걸어간다 밤은 타들어가는 촛불처럼 녹아내리는데 타들어가지못한 가슴이라서 녹아내리지못한 마음이라서 철저하게 긴장한 무장 풀어 헤치고 무거운 짐들일랑 벗어던지고 기대고 부비고 싶은 위로 철저하게 자신을 위한 위로 내일은 모르는 아니 생각에 조차 포함 시키고 싶지 않은 밤이다 고마워 해야하는 소소한 것들 감사하고 고개 숙여야 할 것들 깨닫고 자세를 고쳐 평온해야하는 모든 진리조차 본능앞에선 무용지물 본능을 억압하고 다잡는 이치도 물결같아 때론 단순한 밤에 숨죽인다 이제 그들은 한없이 팅팅불은 성기를 애무할거다 취기어린 혀를 갈증에 타들어간 몸 구석구석 가뭄으로 갈라진 허기를 채우듯 열열이 끝내 하얀 시트위에 애액과 정액 뿌리고 생의 마지막을 보낸 벌레마냥 깊은잠에 빠져들거다 채워지지 빈곳으로 마른바람이 불어나가고 5월은 올것이고 그 계절내내 수없이 짝짓기하며 본능에 충실한 나비로 날아오를거다

Adele을 좋아하는남자사람중 하나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