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하고 사용하세요" 광고한 옥시…경위 추궁

옥시 레킷벤키저는 2012년 당시 허위 광고로 과징금 5천1백만 원을 부과 받았습니다.

옥시는 이에 불복해 소송을 내면서 인체에 안전한 성분을 사용했다는 내용이 허위가 아니며, 인체 유해성이 없는 것으로 추정된다고까지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인체에 안전한 성분을 사용했다고 사실과 다르게 표시한 것에 해당한다."며 명확히 결론 내렸습니다.

검찰 역시 옥시 가습기 살균제의 문구를 거짓말로 규정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기 동영상>

'암 발병' 식습관 분석 하니…놀라운 연구 결과

차 안에 엉킨 개털이 잔뜩…에쿠스의 '수상한 용도'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