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동전없는 사회 추진

한국은행이 ‘동전없는 사회’ 추진 방침을 밝혔습니다.

자판기 커피 한잔, 공중전화 한 통. 대형마트 카트 등에 공통적으로 필요한 것은 동전이죠.

예전에 비해 사용이 줄긴 했지만 아직은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동전이 사라지면 어떻게 될까요?

한국은행의 동전없는 사회 추진 발표와 그 대책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한국은행은 25일 ‘2015년도 지급결제보고서’에 동전없는 사회를 위해 금융기관과 전문 IT업체 등과 공동연구그룹을 구성하고 올해 중 효율적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동전을 들고 다니는 불편을 없애고, 동전발행 비용 등을 줄이기 위해서인데요.

한은의 지난해 동전제조 비용은 540억원으로 2014년 408억원 대비 32.4% 증가했습니다.

당장 동전이 사라지면 일반소비자들은 상거래시 큰 불편을 겪게 됩니다.

한은은 현재 편의점이나, 커피숍 등 동전을 많이 쓰는 가맹점에서 동전 대신 선불 수단과 전자지갑 등에 충전, 계좌입금 등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본격 추진 시기는 2020년으로 해 방안을 논의 중이며 금년 중 연구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합니다.

한국은 소액결제망이 발달된 만큼 ‘동전없는 사회’ 가능성을 크게보고 구체적 모델을 마련 중입니다.

은행거래는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온라인에서 모바일로 대거 이동해 작년 말 등록된 인터넷뱅킹 고객은 1억1685만명(중복 포함)으로 전년 대비 13.2% 늘었습니다.

특히 모바일뱅킹 고객이 급증했습니다. 1년 사이 27.4% 늘어 7656만명을 기록했습니다.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모바일뱅킹 등록고객 수는 6479만면, 처음으로 6천만명을 넘겨 전년보다 무려 34.4% 늘었습니다.

신용카드 증가세는 제자리인 반면 체크카드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2015년 말 현재 신용카드 발급은 9310만장으로 전년에 비해 77만장(0.8%) 증가에 그쳤습니다.

체크카드는 1억1536장 발급돼 5.9% 늘어 2013년 말 신용카드 발급 장수를 추월 후 증가세입니다.

국민들은 개인당 평균 7만4000원씩 현금을 소지한다고 조사됐습니다.

신용카드가 보편화되면서 작년 처음으로 신용카드 사용률이 현금 사용률을 웃돈 것으로 전년(7만7000원)에 비해 3000원 줄었습니다.

지급수단별 이용률은 신용카드 39.7%, 현금(36.0%), 체크•직불카드(14.1%), 선불카드(6.0%), 계좌이체(3.4%)순입니다.

다만 50대 이상 및 연소득 3000만원 이하 소득층만 여전히 신용카드보다 현금 이용률이 높았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들이 가득한 뉴스투데이

오늘과 내일의 일자리 전문미디어 http://www.news2day.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