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보감’ 윤시윤-김새론, 신비롭고 아련하게

배우 윤시윤, 김새론이 의외의 케미로 몽환적 포스터를 완성했다.

오는 5월 13일 첫 방송될 JTBC ‘마녀보감’이 신비롭고 강렬한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먼저 윤시윤과 김새론의 메인 커플 포스터는 신비롭고 아련한 분위기로 눈길을 모은다. 허준 역의 윤시윤이 연희(서리) 김새론을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손을 잡아 어디론가 이끌고 있고, 김새론은 환한 미소로 청초한 미모를 과시하고 있다.

두 번째 커플 포스터는 굳은 표정으로 어딘가를 강렬하게 응시하고 있는 윤시윤과 차가운 듯 따뜻한 김새론의 신비로운 표정이 묘한 조화를 이룬다. 윤시윤이 연기하는 허준은 명석한 두뇌, 예술적 감각, 무술실력, 다정한 성품과 수려한 언변까지 갖췄지만 서자라는 현실의 벽에 가로막혀 야망과 꿈을 숨긴 채 살아가는 비운의 천재다. 얼어붙은 심장을 가진 조선의 마녀 연희는 흑림 안에 갇혀 살면서도 숨길 수 없는 밝은 성격과 운명을 개척하려는 단단한 강단을 가진 인물이다.

윤시윤, 김새론과 이성재, 염정아, 곽시양이 함께 한 단체 포스터는 묵직한 무게감으로 시선을 압도한다. 중앙에 선 윤시윤과 김새론은 서로를 향해 마주선 채 슬픔이 담긴 눈빛을 선보이고 있다. 거부할 수 없는 인연으로 얽힌 다섯 사람 위로 쓰인 ‘이 세상에서 극복하지 못할 운명은 없다’는 카피는 격랑과도 같은 운명 속에서 이들이 벌일 사투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제작진은 “윤시윤 김새론의 커플 포스터만 봐도 기존의 사극과 전혀 다른‘마녀보감’만의 신비롭고 아련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그 어떤 드라마에서도 느끼지 못했던 차별화 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설명했다.

조선 청춘 설화 ‘마녀보감’은 저주로 얼어붙은 심장을 가진 마녀가 된 비운의 공주 서리와 마음 속 성난 불꽃을 감춘 열혈 청춘 허준의 사랑과 성장을 그린 판타지 사극이다.

황지영 기자 hyj@sporbiz.co.kr

'100℃ 감동 100% 공감' 독자와 썸타는 신문 한국스포츠경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