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용 현지 동행 인터뷰 3탄 '소녀슛'에 대해 직접 말하다

이청용의 한 국내팬이 크리스탈 팰리스 훈련장으로 보내온 앨범과 편지. 앨범 내의 사진들이 모두 직접 찍은 사진이다. 앨범의 마지막에는 '부상없이 좋은 경기 보여주세요'라는 메시지가 담겨있었다.

이청용 현지 동행 인터뷰 1, 2탄에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7. 영국생활 7년을 돌아보면서

이성모 : 이제 볼튼, 크리스탈 팰리스 거치면서 벌써 영국에 온지 7년째인데, 그 시간을 돌아보면 어때요?

이청용 : 많이 배운 것 같아요. 어떻게 보면 돈 주고도 할 수 없는 경험들도 많이 했고. 축구 선수로서는 더할나위없이 행복한 시간들을 보낸 것 같습니다. 제가 봤을 땐 영국만큼 축구하기 좋은 나라도 없는 것 같아요. 선수입장에서는요.

이성모 : ‘선수입장’에서는 그렇다는 말은 구체적으로 어떤 뜻이에요?

이청용 : 프리미어리그는 대부분의 모든 축구선수들이 오고 싶어하는 무대인만큼 수준높은 세계적인 선수들이 뛰는 리그입니다. 그런 수준높은 선수들과 같이 경기를 하다보면 배우는 점이 참 많습니다. 매경기 팬들로 가득찬 경기장에서 뛸수있는것만으로도 선수로서 행복한 일이구요.

이성모 : 그렇군요.

이청용 : 또 그 외에도 시설적인 면도 그렇고 팬들이 선수를 대하는 그런 태도랄까 그런 것도 그렇고 또 구단이 팀을 운영하는 방식도 그렇구요. 선수들 입장에서는 좋은 훈련장, 좋은 경기장에서 축구를 한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행복한 거거든요. 선수들 입장에서는. A매치 한번 하고 돌아오면 아 제가 정말 좋은 환경에서 뛰고 있구나 하고 감사하게 생각하죠. 얼마 전에는 아스널 경기장 가서 몸만 풀었는데도 와 정말 뛰고 싶더라구요.

이성모 : 이제 인터뷰를 슬슬 정리할 겸, 좀 뻔한 질문이지만 7년 동안 제일 즐거웠던 순간은 언제였어요?

이청용 : 볼튼 시절이 전체적으로 다 즐거웠던 것 같아요. 딱히 어떤 한 순간이 있다기 보다는요.절 데려와준 게리 맥슨 감독, 오웬 코일 감독, 그리고 절 정말 아껴줬던 닐 레논 감독 등등. 볼튼에서의 기억이 정말 좋아요. 팬들과의 관계, 직원들과의 관계들도 모두 너무 좋았기 때문에. 그래서 팀을 떠날 때 최대한 좋은 인상을 남기고 싶었어요. 또 나중에 볼튼이 한국 선수를 영입할 수도 있으니까 ‘아 내가 이 팀에 좋은 인상을 남겨주고 나가야겠다’ 그런 생각도 했구요.

이성모 : 딱 한 순간이 있는 건 아니고 볼튼 시절 전체가 그랬다는 거군요?

이청용 : 네 맞아요. 개인적으로 볼튼을 떠나면서 한가지 아쉬웠던 것은 팀을 떠나면서 가능하다면 좀 많은 이적료를 남겨주고 가고 싶었어요. 절 많이 도와준 클럽이니까. 그러지 못했던 점이 조금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또 제가 팀을 떠날 때 팬들이나 구단관계자들도 다들 제 이적을 이해해줘서 고맙구요.

이성모 : 반대로, 제일 힘들었던 순간은?

이청용 : 이번 시즌이라고 말하고 싶네요. 한 시즌을 통째로 버린기분입니다.

그래도 그런 시즌을 더할나위없이 행복하게 보낸건 아무래도 제 곁에있는 가족 덕분인것 같습니다. 지금은 런던에 가족이 있고 또 얼마 전에 딸도 태어났고요(웃음).

이성모 : 딸 예쁘죠?(웃음)

이청용 : 아우 그럼요. 저 요즘에 성용이하고 연락하면 서로 축구 이야기는 안 하고 딸 이야기만 합니다.(웃음)

이성모 : 그거 기사로 써도 되는 말인가요?(웃음)

이청용 : 아, 좀 그런가요?(웃음)

*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과 '소녀슛'

이청용과 오래 대화를 나누는 동안 그의 옆에는 앨범이 하나 있었다. 한국에서 한 팬이 그를 위해 보내온 예쁜 앨범.

이성모 : 청용 선수, 아까부터 갖고 있던데 그건 뭐에요? 앨범?

이청용 : 아, 네 사실 제가 오늘 거의 1년 만에 훈련장에서 선물을 받았거든요. 한국에서 팬분께서 보내주셨더라구요.

이성모 : 1년? 너무 오랜만 아니에요? 그 앨범 혹시 제가 좀 봐도 돼요?

이청용 : 네 그럼요.

이성모 : 이야. 이거 사진이 어디서 캡쳐한 사진이 아니고 다 팬이 직접 찍은 사진들이군요. 손으로 쓴 편지도 있고.

이청용 : 네. 정말 너무 감사하고 행복한 선물입니다.

이성모 : 이청용 선수 보면 항상 팬을 잘 챙기기도 하고, 또 그만큼 팬들도 아주 좋아하기도 하는 것 같아요. 한국에서 본인 응원하는 팬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 한 마디 들려주세요.

이청용 : 네. 항상 드리고 싶은 말이지만 저를 믿고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이 전부입니다. 저도 아직 많이 뛰어야 할 나이고 또 배워야 할 나이기 때문에 빨리 경기장에 나가서 뛰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커요. 얼른 그렇게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도 이제 서른이 다 되가니까요.

이성모 : 이제 애기 아빠기도 하구요.

이청용 : 네. 저도 이제 축구할 날이 많이 남지 않았으니까요.

어느새 제법 시간이 흘러 자리에서 일어나야 할 시간이 됐다. 준비했던 노트를 꺼내서 혹시 누락된 질문은 없는지 하나하나 살펴보니, 딱 한 단어에 대한 질문을 못했다. ‘소녀슛’.

이성모 : 아, 청용 선수. 오늘 마지막으로. 그 왜 팬들께서 청용 선수 슛하는 거 보고 ‘소녀슛’이라고 부르잖아요. 그거 본인은 들으면 어때요?

이청용 : 네 사실 많이 들어서 이젠 무덤덤해요. 뭐 그만큼 제가 경기 중에 슛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려서 그런가 싶기도 하구요. 그런데... 솔직히 저는 제 슛이 소녀슛이라고 생각하지 않거든요.(웃음) 아니 아무리 그래도 축구선수인데 (약간버럭) 소녀슛이라는 게 말이 안 되잖…. ㅎㅎㅎ

이성모 : ㅎㅎㅎ

이청용 : ㅎㅎㅎ 그냥 팬들께서 재밌게 해주시는 말씀인 것 같아요. 근데 참 저번에 스토크전에서 중거리골 넣으니까 소녀슛에서 청년슛? 좀 업그레이드 됐더라구요?

이성모 : 오, 팬들 반응 다 보고 있군요?

이청용 : 그럼요. 재밌잖아요.(웃음)

이성모 : 이청용 선수, 오늘 긴 시간 인터뷰, 아니 많은 이야기 솔직하게 들려줘서 고맙습니다. 이번 시즌 잘 마무리하고 본인이 원하는 대로 다음 시즌 맞이하길 바랄게요.

이청용 : 네 저도 감사합니다.

런던=스포츠서울 이성모 객원기자 london2015@sportsseoul.com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