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이여. 죽도록 일했는데 다 잃었다는 생각이 드나요?

1970년대 유니레버에 입사해 회장의 자리에 까지 오른 ‘나이얼 피츠제럴드’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평 사원에서 회장까지 올라가는 동안 그의 속은 썩어 문드러져 갔습니다.

죽도록 일하다 보니 몸과 마음은 지쳐갔습니다.

커져가는 책임감에 짓눌리기도 했죠.

그런데 야속하게 일은 점점 맘처럼 풀리지 않았습니다.

신경도 날카로워져 부하직원들에게 큰 소리치는 일도 많아졌는데요.

가족을 잘 챙기지 못해 결국 부인과 이혼하게 됐습니다.

잘 해보려고 발버둥쳤는데 너무 많은 걸 잃은 피츠제럴드.

대체 어디서부터 꼬인 걸까요?

이런 현상은 ‘희생 증후군(Sacrifice Syndrome)’에 빠지면서 시작됩니다.

희생증후군이란? 개인적인 희생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면서 일만 하는 증후군을 말하는데요.

이 증후군에 빠지면 쉽게 번아웃이 됩니다.

그래서 업무를 제대로 못하게 되며 이런 상황에서 갈등이 생기기 쉬워 사람을 잃게 됩니다.

희생증후군을 피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나만의 재생주기를 설정하는 겁니다.

끊임없는 희생만 하다간 금새 번아웃 되므로 스스로를 회복 시킬 수 있는 재생시간과 방법을 정해 놓으세요.

이걸 제대로 활용한 이가 사우스웨스트 항공의 명예회장 콜린 바렛(Colleen Barrett)입니다.

자신이 언제, 어떤 상황에서 힘들고, 반대로 어떤 상황에서 힘이 나는지 돌아보았습니다.

그녀는 이른 아침을 ‘재생시간’으로 정했습니다.

그리고 이 시간에는 오직 에너지를 충전시켜주는 일만 하기로 했죠.

이 시간에 그녀가 주로 한 것은 직원, 고객으로부터 온 편지를 읽고, 답장을 쓰는 일이었습니다.

사우스웨스트의 서비스에 감동받은 고객들이 종종 회사의 경영진에게 편지를 보냈습니다.

바렛은 재생시간에 이 편지를 읽었습니다.

그러다 보면 회사의 비전과 자신의 꿈이 더 또렷해짐을 느꼈다고 합니다.

덕분에 그녀는 다시금 열정에 불타오를 수 있었죠.

또 바렛은 이 시간을 이용해 직원에게 직접 편지를 쓰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그들의 노력에 감사하고 어려움에 공감했는데요.

이런 편지를 쓰다 보면 자신이 이들을 위해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의지가 샘솟았다고 합니다.

재생시간을 만드는 방법은 각자 사람마다 다릅니다.

자신이 번 아웃 되지 않도록 하루 일과 중에 몇 분만이라도 자기만의 재생시간을 꼭 가지세요.

그리고 재생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세요.

그래야 희생증후군에 빠지지 않고 자신을 충전시킬 수 있습니다.

이 콘텐츠는 리더교육 및 기업의 문제해결 기관 IGM 세계경영연구원이 제공합니다.

CEO 및 임원교육 전문기관 , 4차 산업혁명 핵심역량 교육 http://www.igm.or.kr / Mail. Value@igm.or.kr / Tel. 02-2036-8341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