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세계 최대 미국시장에 생산공장 준공…북미시장 본격 공략

금호타이어가 세계 최대 미국시장에 생산공장을 완공하고 북미시장 본격 공략에 나선다.

금호타이어는 2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메이컨시에 조지아 공장을 완공하고 북미시장 공략 거점을 구축했다.

조지아 공장은 대지면적 약 53만m², 연면적 약 8만m²의 규모로 연간 400만본의 생산 능력을 갖췄다. 향후 생산량을 단계적으로 연간 1,000만본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조지아 공장은 2008년 5월 착공에 들어갔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공사가 일시 중단됐다가 2014년 공사를 재개했다. 완공까지 총 4억 5,000만 달러가 투입됐다.

특히 조지아 공장은 금호타이어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최첨단 자동 생산 시스템 APU(Automated Production Unit)를 도입해 품질 및 생산 효율성을 높였다. 또 전파식별(RFID) 적용을 통한 생산 트래킹 시스템(LTS)을 구축하고 지정된 라인을 따라 움직이는 무인 운반기계(LGV)를 도입하는 등 운반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해 실시간 엄격선 생산관리가 가능하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주로 승용차 17인치 이상 고인치 및 초고성능 타이어(UHP)로 이 중 80% 이상이 현대, 기아, 크라이슬러를 비롯한 북미지역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신차용(OE) 타이어로 공급된다.

금호타이어는 조지아 공장 완공으로 중국, 베트남에 이어 세번째 해외 생산 거점을 확보하게 됐다.

북미 시장은 세계 최대의 타이어 시장으로 꼽힌다. 매년 전세계에서 생산되는 타이어의 22%가 북미 시장에서 소비된다.

금호타이어는 조지아 공장을 통해 북미 완성차용(OE) 시장에서 우위를 확보해 시장 지위를 격상시키고 글로벌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조지아 공장은 현대차 알라바마 공장, 기아차 조지아 공장과 가깝다. 또 조지아주가 속한 미국 남부지역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있어 이 회사들에 대한 안정적인 타이어 공급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를 통해 교체용 타이어 시장에서 재구매를 통한 판매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금호타이어는 기대하고 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이날 열린 준공식에서 “금호타이어가 글로벌 탑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자동차 및 타이어 산업이 고도로 발달한 북미 시장의 생산기지가 필수적이다”며 “최첨단 설비는 물론 선진화된 관리 시스템으로 최고의 타이어 공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성환 기자 spam001@sporbiz.co.kr

'100℃ 감동 100% 공감' 독자와 썸타는 신문 한국스포츠경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