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춘할망’ 윤여정-김희원의 새로운 발견

배우 윤여정이 도회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고 시골 할머니가 됐다. 악역 전문 배우 김희원은 세상에서 가장 착한 남자로 변신했다.

두 사람은 오는 19일 개봉할 영화 ‘계춘할망’에서 이제껏 대중들이 생각해온 모습을 벗었다. 연출자 창감독은 “의도한 캐스팅이었다. 배우들의 다른 모습을 꺼내놓고 싶었다”고 밝혔다.

윤여정은 “나도 도회적인 이미지가 있는 걸 알아서 캐스팅 디렉터한테 물었다. 그랬더니 ‘선생님 그 이미지 다 소멸되셨습니다’라고 하더라. 그 친구 말하는 게 웃겨서 만나서 이야기를 하다가 하게 됐다”고 섭외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김희원은 “극중 이웃집 할머니를 자신의 어머니처럼 모시는 요즘 보기 드문 착한 남자다. 연기 변신은 아니고 역할이 좋고 시나리오가 좋았다”고 말했다.

‘계춘할망’은 12년 만에 잃어버린 손녀를 기적적으로 찾은 해녀 계춘과 손녀 혜지의 이야기다. 오는 19일 개봉.

황지영 기자 hyj@sporbiz.co.kr

'100℃ 감동 100% 공감' 독자와 썸타는 신문 한국스포츠경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