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테일 오브 테일즈> - 욕망의 민낯 드러낸 잔혹동화

모든 문제의 시작은 인간의 욕망이다. 누구나 무언가를 욕망하고, 각자에게 있어 욕망의 대상은 더할 나위 없이 유혹적이다. 바라고 또 바랬던 것을 얻을 수만 있다면 어떤 댓가라도 치르고, 그 길이 자신을 파멸로 이끌지라도 마다하지 않는다. 욕망에 눈 먼 인간군상이란, 그 무엇보다도 흥미롭고 한편으론 공포스럽기까지 한 최고의 이야깃거리인 셈이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이제껏 만들어진 수많은 이야기가 인간의 욕망을 모티브로 삼은 것도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같은 맥락에서, 영화 <테일 오브 테일즈> 또한 욕망하는 인물들을 전면에 배치해 서사를 끌어가는 작품이다. 아이를 갖고 싶어하는 여왕, 미모와 젊음을 원하는 노파, 딸에 무관심한 왕과 성 밖으로 나가고 싶어하는 공주 등 비밀의 숲을 둘러싼 세 왕국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탈리아 작가 잠바티스타 바실레(1575~1632)가 나폴리 지역 설화 마흔아홉 개를 엮은 민화집 <펜타메론>(Pentamerone)를 원작으로 마테오 가로네 감독이 세 가지 이야기를 골라 영화화했다.

“옛날 어느 성에 어떤 왕(또는 여왕)이 살았습니다”로 시작해 “그래서 그들은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로 간단히 마무리되는 서사. <테일 오브 테일즈>는 우리가 어린 시절 동화책으로 읽어온 이같은 이야기의 틈새를 비집고 숨겨져 있던 인간의 실체를 끄집어 낸다. 아기를 가질 수 있다는 말에 바다 괴물을 잡아 그 커다란 심장을 게걸스레 먹는 여왕(셀마 헤이엑), 아름다운 목소리로 왕(뱅상 카셀)을 유혹한 뒤 늘어진 피부를 접어 붙여 그와 동침하려 하는 노파까지. ‘큰 욕심은 화를 부른다’라는 교훈으로 귀결되는 와중에 축소되거나 생략됐던 이야기 속 디테일들을 영화는 적나라하게 표현한다.

자유와 섹스, 젊음, 아름다움, 권력 등 각자 욕망을 이루기 위한 인물들의 여정은 관객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이는 영화라는 매체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극단적 사건들을 강렬한 시각 효과로 연출해 낸 덕분. 특히 난교 후 물가에 나체로 누운 왕과 여자들의 모습, 우악스런 거인의 동굴에 끌려간 어린 공주가 사투 속에 온몸에 피칠갑을 하는 모습 등은 그로테스크한 분위기 속에서도 묘한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과거 <고모라>(2008)와 <리얼리티: 꿈의 미로>(2012)로 두 번이나 칸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한 감독의 예술성은 <테일 오브 테일즈>에서도 여실없이 나타난다. 돈나푸가타 성, 카스텔 델 모네 성 등 이탈리아에 남아있는 실제 중세 유적지에서 촬영을 진행했고, 제작진은 의상부터 소품에 이르기까지 바로크 시대를 사실적으로 재현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는 후문. 덕분에 예쁘기만 했던 환상 속 동화 속 이야기는 우리에게 한층 더 가까운 잔혹동화로 재탄생할 수 있었다. “현실을 뛰어넘는 그로테스크한 우화를 만들고 싶었다”는 마테오 가로네 감독의 ‘욕망’은 그렇게 이뤄졌다. 2016년 5월 19일 개봉.

누군가의 무언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