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더 외로울까?

남자가 더 외로워 보여

여자가 더 외로워 보여

혼자 산다면 말이야

상상이 안가

그런데 현실이 돼 버렸어...

누가 더 외로운 걸까?

가끔 혼잣말로 중얼거리며 나를 힐끔 본다.

아직은 홀아비 냄새가 안 나고, 싱크대가 아주 깨끗하고, 집 청소도 너무 깨끗하고, 밀린 빨래도 없고, 거실엔 캔들이 불 밝히며 향기를 토하고 있고, 이쯤 되면 괜찮은 거 아냐. 이 정도면 나 외로운 거 아니지. 이렇게 또 나를 위로한다.

하루에도 몇 번을 거울 속 나와 대화를 하는지 모른다.

이 옷 괜찮겠지 오늘 같은 날씨에 좀 칙칙한가 아니지 이 정도면 그나마 아주 조금은 댄디하지 그렇지, 헤어스타일은 어때 뭐 나름 괜찮아 보이는데.

사실은 어제 입었던 점퍼에 티셔츠만 바꿨을 뿐인데, 헤어스타일은 여전히 똑같은데 나는 혼잣말을 한다. 뭔가 다르다고 우기기까지 한다. 그러면 덜 외로울까 봐.

내가 슬픈 것은,

혼자 지낸다는 외로움 때문이 아니다.

내가 슬픈 것은

다른 갈매기들이 날아오를 때의

기쁨과 영광을 믿으려 하지 않기 때문이야.

왜 그들은

마음의 눈을 뜨려고 하지 않는 것일까?

리처드 바크의 갈매기의 꿈 중에서

혼자 있을 때 외로운 것은 슬퍼서가 아니다. 허전해서도 아니다. 단지 혼자라 서가 아니라 불 꺼진 창을 바라보는 것이 싫을 뿐이다. 퇴근 후 돌아간 집에 불이 켜져 있으면 설렌다. 아침에 바쁘게 나가면서 켜 둔 것도 모른 체 기분이 좋다. 하지만 불 꺼진 창을 보면 쓸쓸하다. 그래서 외로운 것이다.

혼자 있으면 말을 참 많이 한다. 책을 보면서도 이거 재미있는데 봤어?라고 구시렁, 냉장고 문을 열면서 이거 유통기간 지날라고 그래 하며 구시렁, 화장실 불을 끄면서 수건 잘 펴서 걸었고 하며 구시렁. 그렇게 참 말이 많아진다. 누군가 듣고 있기라도 하 듯 그렇게 말이 많아진다. 그래야 적막함이 없어질까 봐 그렇게 한다. 이제는 습관이 돼 버렸다. 음악도 좀 볼륨을 높여서 듣는다. 귀먹은 것도 아닌데...

언제부턴가 생긴 버릇이다.

외로움을 느끼지 않게 하려는 나만의 트레이닝이다.

물론 그런다고 외로움이 사라지지는 않지만...

글쓰는 낚시방송인입니다 바다낚시 아카데미 운영 준비중 디지털바다낚시 명조사코너 연재중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