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에르메스 슬림 데르메스 퍼페추얼 캘린더

에르메스(Hermès)가 2015년 바젤월드에서 야심차게 선보인 슬림 데르메스(Slim d’Hermès) 컬렉션은 크게 세 가지 측면에서 제게 신선함을 안겨주었는데요. 첫째, 그간 어느 브랜드 시계에서도 볼 수 없었던 독창적인 아라빅 폰트(타이포그래피)를 아워 마커로 도입한 것이고, 둘째, 에르메스 최초로 마이크로 로터를 사용한 매뉴팩처 자동 칼리버를 사용해 울트라 슬림(씬)의 영역에 도전한 것이며, 셋째, 슬림 데르메스를 통해 에르메스 손목시계 제조 역사상 처음으로 완전한 퍼페추얼 캘린더 시계를 선보였다는 점입니다.


슬림 데르메스 퍼페추얼 캘린더(Slim d’Hermès Perpetual Calendar)는 또한 지난해 말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GPHG)에서 '캘린더 워치' 부문을 수상했습니다. 슬림 데르메스 퍼페추얼 캘린더가 보여주는 성취와 개성이 충분한 조명을 받았음을 의미합니다.

슬림 데르메스 퍼페추얼 캘린더는 직경 39.5mm의 전체 18K 로즈 골드 케이스로 제작되었습니다. 현대의 남성용 드레스 워치 사이즈는 37~40mm 정도가 아마 가장 이상적인 사이즈로 언급되곤 합니다. 파네라이나 IWC처럼 전통적으로 오버사이즈를 지향해온 예외적인 경우도 물론 있지만, 그 외의 일반적인 예를 들면 그렇습니다. 에르메스의 슬림 데르메스 퍼페추얼 캘린더는 40mm에 조금 못 미치는 39.5mm로 가히 최적의 사이즈라 하겠습니다.


이는 함께 출시된 남성용(GM) 타임온리 자동 모델과도 동일한 크기인데요. 두께가 얇은 케이스와 짧고 끝이 뿔처럼 휜 독특한 러그 형태와도 조화로운 밸런스를 보여줍니다. 케이스는 전체 폴리시드 가공되었으며, 베젤부가 그리 두껍지 않기 때문에 다이얼이 케이스 직경에 비해 좀 더 커보이는 효과를 선사합니다. 군더더기 없이 똑 떨어지는 케이스 형태는 그럼에도 단조롭지 않고, 구석구석 슬림 데르메스만의 개성을 담고 있으며, 무엇보다 첫눈에 시선을 사로잡는 부분은 시계의 얼굴인 다이얼입니다.

전체 실버 오펄린 처리된 다이얼 바탕에 블랙 컬러로 아라빅 인덱스와 각 서브 다이얼 숫자, 그리고 브랜드 로고를 프린트했습니다. 에르메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필립 델로탈(Philippe Delhotal)이 최초 디자인하고, 그래픽 디자이너 필립 아펠로아(Philippe Apeloig)가 완성한 독창적인 타이포그래피(Typography), 폰트를 사용해 한눈에 에르메스 시계임을 알아볼 수 있게 한 것입니다.


아라빅 아워 마커 가운데 부분을 분절시킨 '슬림 데르메스'표 타이포그래피는 자세히 보면 또 흥미롭게도 숫자 1과 11에는 분절 처리를 하지 않았는데요. 숫자 1이 지닌 상징성 때문이기도 하겠지만(first, No. 1), 숫자 1까지 전부 가운데를 끊어서 표시하면 10, 11, 12와 캘린더(날짜)에 사용된 그 이상의 숫자들을 판독하는데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일 것입니다. 역시나 세심한 디자인 파워가 돋보이는 부분으로, 이들이 슬림 데르메스를 런칭하면서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지 알 수 있습니다.


캘린더 기능의 배열도 흥미로운데요. 다이얼 12시 방향의 서브 다이얼로는 포인터 핸드로 날짜를, 9시 방향에는 월과 함께 윤년 주기를, 6시 방향에는 세컨드 타임존, 즉 GMT를 표시합니다. 그리고 그 바로 위 원형의 홀을 통해 홈타임의 낮/밤 시간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3시 방향 서브 다이얼은 문페이즈를 표시하는데요.


자세히 보시면 문페이즈 디스크 바탕은 블루 컬러의 어벤츄린(Aventurine, 사금석 砂金石)을 사용했으며, 그 위에 달의 형상은 화이트 마더오브펄(Mother-of-Pearl, 진주자개)을 원형으로 커팅해 부착했습니다. 문페이즈 디스크에 블루 어벤츄린을 사용한 예는 예거 르쿨트르나 샤넬의 시계에서도 볼 수 있지만, 에르메스의 문페이즈 디스크는 과하지 않은 절제미를 보여줍니다. 이 또한 브랜드의 특징을 엿볼 수 있는 요소라 하겠습니다. 일반적인 래커 처리 문페이즈 디스크와 달리 어벤츄린 소재의 특성상 자잘한 운모 알갱이가 마치 밤하늘의 별을 연상시키며, 마더오브펄 문(Moon) 표면의 불규칙한 패턴 역시 흡사 달의 분화구를 떠올리게 합니다. 결과적으로 작은 소재의 변화로도 큰 효과를 얻은 셈입니다.

세컨 타임존은 4시 방향의 푸셔형 코렉터로 별도 세팅이 가능한데요. 1시간 단위로 점핑하며 함께 낮/밤 인디케이터도 활성화됩니다. 시계가 작동하는 상태에서도 간편하게 세컨드 타임존을 조정할 수 있다는 점과 최근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시간 단위로 점핑하도록 한 점 역시 설계의 영리함을 보여줍니다.

원형의 낮/밤 인디케이터는 낮에는 화이트 컬러로, 그리고 오후 늦게(7시에서 10시 사이 시간대)에는 블루 컬러와 함께 레드 컬러가 슬그머니 등장했다가 밤 11시에서 자정 무렵에만 완전히 레드 컬러로 채워집니다. 3가지 컬러를 사용해 순차적으로 낮/밤을 표시하게 됩니다.


케이스 측면 2시 방향에 위치한 코렉터로는 문페이즈(달의 위상)을 세팅할 수 있습니다. 그 반대편 케이스 좌측 프로파일 상단 10시 방향의 코렉터로는 월을, 8시 방향의 코렉터로는 날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그외 크라운을 뺀 1단 상태에서 로컬 타임(시와 분)을 세팅할 수 있으며(핵기능 지원), 이와 맞물려 듀얼 타임 표시 핸드도 함께 움직입니다.

무브먼트는 슬림 데르메스 기본 자동 모델에 탑재된 그것과 같은 베이스를 공유하는 마이크로 로터 설계의 매뉴팩처 자동 H1950 칼리버입니다. 4개의 스크류로 고정된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으로 보이는 브릿지 형태만 봤을 때는 기존 타임온리 버전의 H1950과 차이가 전혀 없어 보입니다만, 다이얼 사이드(바텀 플레이트) 쪽으로 별도의 퍼페추얼 캘린더 모듈이 추가되었습니다.


공식 이미지를 통해 이 무브먼트의 앞면을 볼 수 있는데, 플레이트 부분을 자세히 보시면 위 코너에 골드 페인트로 AGH 111RS 513-918 로 각인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바로 이 각인에 이 무브먼트 설계의 숨은 실마리가 담겨 있는데요. AGH는 무브먼트 스페셜리스트인 아장호(Agenhor)의 이니셜을 뜻합니다. 아장호는 독립 시계제작자이자 컴플리케이션 장인으로 통하는 장-마르크 비더레흐트(Jean-Marc Wiederrecht)가 창립하고 무브먼트 수석 개발자로 있는 회사입니다. 이 H1950 QP(퀀템 퍼페추얼의 약자, 퍼페추얼 캘린더를 의미함) 버전 개발에 장-마르크 비더레히트와 아장호의 워치메이커들이 메인으로 참여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H1950 칼리버 자체는 보쉐(Vaucher) 매뉴팩처가 개발 제작한 베이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보쉐를 소유하고 있는 산도즈 재단의 메인 브랜드 파르미지아니 플러리에를 통해서는 PF701 칼리버로 사용되고 불리며, 보쉐가 공급한 에보슈(VMF5300)는 과거 해리 윈스턴과 리차드 밀에까지 사용될 만큼 이미 그 설계의 특별함과 내구성을 공인받아 왔습니다. 수년전 이미 독창적인 레트로그레이드 모듈을 올려 완성한 '아쏘 타임 써스펜디드'로 에르메스와 최상의 궁합을 보여준 장-마르크 비더레흐트와 다시금 손잡고 이번에는 보쉐의 든든한 자동 베이스(H1950)에 아장호의 퍼페추얼 캘린더 모듈을 얹어 브랜드 최초의 마이크로 로터 타입 자동 퍼페추얼 캘린더 손목시계인 슬림 데르메스 퍼페추얼 캘린더를 완성하게 된 것입니다.


퍼페추얼 캘린더 버전의 H1950 칼리버는 직경 30mm에 두께 4mm에 불과합니다. 기존 타임온리 버전이 2.6mm 두께였음을 감안할 때, 아장호의 캘린더 컴플리케이션 모듈의 두께는 고작 1.4mm임을 알 수 있습니다. 소재 특성상 두께가 있는 어벤츄린 문페이즈 디스크와 퍼페추얼 캘린더, 그리고 GMT와 낮밤 인디케이터까지 갖추고 있는 무브먼트로는 실로 얇은 두께이며, 이는 기능 배열이 조금 다르지만, 얇기로 소문난 오데마 피게의 2120 자동 베이스에 퍼페추얼 캘린더 모듈을 얹은 5134 칼리버보다 0.31mm가 더 얇은 수치입니다. 물론 오데마 피게의 그것은 풀로터라는 점이 근본적인 차이가 있습니다만... 바쉐론 콘스탄틴의 1120 베이스의 퍼페추얼 캘린더보다도 칼리버 두께는 0.05mm가 얇습니다.


H1950 칼리버는 시간당 3헤르츠 진동하며, 42시간의 파워리저브를 가집니다. 크라운을 당겼을 때 스톱 세컨즈(핵기능)를 지원하며, 4개의 편심 웨이트가 추가된 프리스프렁 밸런스를 사용했습니다. 별도로 크로노미터(ex. COSC) 인증이나 보쉐가 속한 플러리에 지방의 퀄리테 플러리에 같은 것은 받지 않았지만 자체적인 5자세차 조정과 엄격한 테스트를 통과한 무브먼트와 시계만 출고했다는 게 브랜드가 강조하는 부분입니다. 기존 에르메스의 매뉴팩처 칼리버들과 마찬가지로 브릿지 전체에 에르메스를 상징하는 H 모노그램 패턴을 레이저로 인그레이빙해 특유의 그래피티적인 인상을 더합니다. 무브먼트의 성능은 자치하고라도 타임온리 버전에 비해 퍼페추얼 캘린더 버전에는 보다 하이엔드 피니싱이 가미되었으면 좋지 않았나 하는 개인적인 아쉬움은 남습니다.

스트랩은 에르메스 자체 공방에서 제작한 매트한 브라운 컬러(에르메스는 하바나라고 칭함)의 엘리게이터 가죽을 사용했습니다. 핀 버클도 케이스와 동일한 로즈 골드로 제작되었으며, 특유의 H 이니셜 형태를 살려 통일감을 부여합니다. 전체 폴리시드 가공한 버클의 마감 상태나 스트랩 체결시의 결탁력 또한 우수합니다.

퍼페추얼 캘린더 기능에도 마이크로 로터 자동 무브먼트 두께 4mm, 케이스 두께 9.06mm로 사진으로 보는 것보다 손목에 올렸을 때 확실히 그 '얇음'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 직경 역시 40mm 미만에 양쪽 러그 길이 또한 짧은 편이기 때문에 손목 위에서 즉각적인 안정감과 편안한 착용감을 보장합니다.


에르메스의 슬림 데르메스 퍼페추얼 캘린더는 일부 전통있는 하이엔드 시계 제조사들의 전유물처럼 분류돼 온 울트라 씬 자동 퍼페추얼 캘린더의 영역에 토탈 패션 브랜드인 에르메스가 당당히 도전해 결실을 얻었다는 점에서 태생적인 특별함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여느 브랜드 시계에서는 볼 수 없는 개성적인 디자인(아라빅 폰트)과 오직 에르메스를 위해 개발된 익스클루시브 무브먼트를 사용했다는 점에서도 시계에 비범한 가치를 부여하는데요. 더불어 특유의 절제미 속에 파인 워치메이킹의 유산을 거부감 없이 자연스럽게 녹여낸 점 역시 호평을 받을 만한 부분입니다. 100년이 넘는 시계 제조 역사에도 불구하고 그간 몇 가지 이유로 제대로된 평가를 받지 못했던 에르메스의 시계를 이제 보다 진지하게 바라볼 때입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소소한 미니멀 영국 시계
bookmorning
65
166
86
처음 만나는 손목시계 – 디원 밀라노(D1 MILANO) 리뷰
earlyadopter
23
4
78
어크루, 기리보이 브랜드 I4P 협업 아이웨어 컬렉션 출시
eyesmag
4
0
1
결혼식 혹은 모임때 정석슈트 착용법
bookmorning
251
9
619
크로시가 제안하는 패션꿀팁☺(청바지편)
CROSY
184
15
461
남동생 선물로 사준 가방!
clarej
52
235
113
[리뷰] 오리스 다이버 레귤레이터 '데어 마이스터타우처'
TIMEFORUM
37
27
63
남녀가 함께 착용해도 좋을 시계
TIMEFORUM
31
3
77
가을에 만나는 로맨틱한 남성비지니스룩
momo989700
82
40
150
Dailylook 2019.08.22
Simpkr
3
0
0
직장인 남자의 가성비 좋은 시계들
stail
379
31
979
엔지니어드 가먼츠 x 뉴발란스 990v5 공식 발매 정보
eyesmag
6
0
2
봄에는 어디 가지 ?
WhereBuyIt
33
12
68
분명 쇼핑은 했는데, 입을 옷은...누구나 스타일 좋다는 소리에 기분이 나쁠리 없습니다. 하지만 그 기분좋은 말을 연중행사 처럼 듣는 다면, 옷장을 한번 점검하거나 쇼핑스타일을 체크하는 것도 중요할 것입니다.누구나 예쁜 옷장을 가지고 싶어합니다.사실은 옷장에 예쁜옷이 가득 하길 바랍니다. 아니면 예쁜옷이 많습니다! 하지만 그 큰맘먹고 구매한 예쁜 옷들이 옷장에 고이 모셔져 있다면. 포스팅을 끝까지 보세요 : )
YDFactory
191
26
400
컨버스 x 네이버후드 새로운 협업 공개
eyesmag
4
0
1
GIF
✨ 심프코디북 ✨
Simpkr
10
0
16
크로시가 제안하는 패션꿀팁(흰옷 관리편)
CROSY
85
2
277
아직 모르는 유럽감성 시계
wlguseodnjs
92
131
151
이동욱 9월 나일론 화보 (존잘주의)
nanmollang
25
4
7
'우리 오늘부터 1일' 선물 추천
wlguseodnjs
42
68
93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