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중 일 기

복사꽃 흐드러진 산기슭 양지바른 곳 양철지붕 햇살에 달구어지던 그때 쯤 강 건너 완행버스 흙먼지 뽀얗게 일으키며 신작로 따라 누이를 실어 간 시절 뻐꾸기 울음에도 울컥 눈물이 솟던 초록빛 나이 주변의 모든 가난은 넘을수 없는 산으로 보였다 가난이 누이마저 데려갔으므로 누구를 미워할 수 없어 뻐꾸기처럼 울면 되었으므로 복사꽃 피고지며 개복숭아 열리기를 몇해가 지났을까 벌레먹은 개복숭아가 오히려 약이된다며 물컹하게 반을갈라 지문같은 씨앗을 발라내며 허기를 채우던 청동의 나이 누이를 싣고 떠났던 완행버스에 누이는 없었다. 물기묻은 뒷모습이 차창에 덜컹거릴 뿐 흔들리는 심정이 척추로 전해지는 핏빗 노을 먼지맛에 들이켜던 콧물에도 노을이 물들었다. 일부러 신작로를 울퉁불퉁 걷는다 고향의 흙냄새 같았으므로 먼짓내 나는 신작로를 언제 걸어보았던가 산 제비 울음소리 앞산에 부딪히고 여전히 양철지붕 뒤로 복사꽃 무리지어 노을처럼 붉어지는 나이 구불구불한 삶의 신작로를 걸으며 걸으며 매캐한 연기 배고픈 굴뚝이 지은 보리밥에도 굵어진 나잇살 턱없이 가난해서 마음만 맑았던 세월 모난 돌을 굴려 강돌을 만들어 내는 개울물의 속성을 이해하게 된 은빛나이 밭고랑 돌멩이가 햇살에 데워 졌다가 새벽녁 흙 보다 더운 몸으로 이슬을 만들고 그 이슬 받아 실하게 자란 수숫대궁 붉음을 아는 나이 신작로의 먼짓내가 달게 삼켜지는 내 유년의 잔인한 뻐꾸기 울음소리 들리는 꽃피는 시절 양철지붕 따스히 달구어지는 오후의 햇살쯤...

자연이 디자인이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