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 말아요! 그대] by JTBC 김제동의 톡투유 제작팀출판 / 중앙북스

우리는 모두 아프다. 그래서 서로를 치유할 수 있다.



JTBC에서 하는 착한 토크쇼 김제동의 톡투유.

이 프로그램의 주인공은 청중입니다. 우리들의 소소한 이야기가 날 것 그대로 드러나지만, 자극적이지 않고 순수한 날 것이라는 게 제가 느낀 점이에요. 특이하게도 JTBC 보도제작국에서 만드는 프로그램인데, 지금 우리 이야기가 바로 뉴스니까요.


주제를 내놓으면 스케치북에 쓴 청중의 이야기로 분량을 만들어내는 김제동의 톡투유.

정해진 대본 없이도 이끌어가는 김제동, 냉철한 시각을 유지하지만 의리 넘치는 최진기, 홍대 여신 출신 싱어송라이터 요조, 빅데이터 전문가다운 통찰력이 돋보이는 송영길.



김제동과 고정 패널의 한 마디 한 마디는 고민의 답을 내놓기보다 '우리가 지금 네 얘기를 귀 기울여 듣고 있어.' 방식입니다. 그런데 왜 후련해질까요? 바로 누군가가 오롯이 내 이야기를 들어주고 있으니까. 누군가가 내 말에 공감해 주니까. 누군가가 무조건 내 편 들어주니까.

공감이란 이렇게 중요하구나 깨닫게 됩니다. 흔해진 단어지만 진정한 공감을 실천하는 김제동의 톡투유.



방송 보는 것보다 활자 읽는 걸 더 좋아하는 저는 그래서 지금까지 방송 시청은 손에 꼽을 정도인지라 이렇게 <걱정 말아요! 그대> 책으로 나오니 정말 좋더라고요. 방송을 본 분들이라도 책으로 만나면 더 진한 공감할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글로 읽을 때는 곱씹으며 생각할 시간을 가질 수 있기도 하고요.


남녀노소, 직업 불문하고 고민을 공유하는 <걱정 말아요! 그대>에서 특히 공감한 이야기 소개할게요.

꿈을 담보로 한 기본 권리를 무시하는 열정페이는 스펙과 경험을 중요시하는 사회에서 오히려 악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꿈을 착취하는 열정페이 문제는 청년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문제로 생각해 볼 사안입니다.



착한 사람 콤플렉스에서 벗어나자는 이야기도 좋았어요. 거절을 잘 못 한다는 건 남의 기대에 부응하려는 것으로 온전한 '나'를 잃어버리기 쉽습니다. 호의가 계속되면 당연한 것처럼 느끼게 되는 사람 마음. 거절하는 게 죄송할 일이 아니라는 것, 강박에서 벗어나 자신을 먼저 보호하라는 말이 와 닿았어요.


여자, 남자, 친구, 가족, 학업, 직장, 감정 등 우리 일상의 이것저것을 다루고 있고, 하나의 주제에서 십인십색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러다 보니 "맞아, 나도 그랬어." 라는 생각이 방송마다 꼭 나올 수밖에 없네요.



불만과 불안을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고, 공감해 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어느 순간 해소되는 느낌. "맞아"라는 말 한마디가 묘하게 공감되는 톡투유입니다.



"걱정에 대한 답을 준다기보다는 모두가 서로의 걱정을 알아주면서 무게를 좀 줄여보자는 거죠." - 책 속에서



정작 내 고민이 무엇인지 자각하지 못하며 살기도 합니다.

내가 어떤 사람으로 나아가고 있는지 존재의 의미를 생각해볼 여유조차 없는 요즘. 다양한 고민거리를 보며 숨겨져 있던 고민이 자연스럽게 풀어지기도 하네요. 탁 터놓고 얘기하는 것도 좋다는 걸 알려주는 김제동의 톡투유 <걱정 말아요! 그대>. 그저 예능에서 그치지 않아 진심 공감하게 되는 것 같아요.



ⓒ인디캣책곳간




인디캣책곳간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