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현, ‘다크타워’로 할리우드 한 번 더

배우 수현이 할리우드 영화 ‘다크타워’로 차기작을 확정했다.

‘다크타워’는 베스트셀러 작가 스티븐 킹의 원작 소설을 배경으로 만들어질 SF 판타지 대작이다. 수현은 극 중 초자연적 능력을 갖춘 아라 캠피그넌 역할을 맡았다.

수현과 함께 출연할 배우는 영화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으로 미국아카데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매튜 맥커너히와 애니메이션 ‘주토피아’에서 경찰서 국장 보고의 목소리를 연기한 이드리스 엘바로 알려졌다.

수현은 마블의 ‘어벤져스2’에서 헬렌 조 역할로 처음 할리우드 무대를 밟았다. 이어 미국드라마 ‘마르코 폴로’ 시리즈 등에 출연했다. 현재 MBC ‘몬스터’에서 미모의 국정원 요원 유성애 역으로 열연 중이다.

사진=임민환 기자

황지영 기자 hyj@sporbiz.co.kr

'100℃ 감동 100% 공감' 독자와 썸타는 신문 한국스포츠경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