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우현 "자식 같은 앨범 나왔다"

“발라드 조기 교육 받았죠~.”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이 발라드 가수로 거듭났다.

남우현은 9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데뷔 첫 솔로 앨범 ‘라이트(Write)’의 쇼케이스를 열고 홀로서기를 신고했다. 강한 비트를 애용했던 인피니트 때와 180도 다른 색깔을 추구했다. 남우현은 감성적인 발라드 곡으로 앨범을 꽉 채웠다.

남우현은 “어렸을 때 혼자 있던 시간 많았다. 발라드도 많이 듣고. 감성 자체가 몸에 배 있었다”며 “발라드 조기 교육 받은 셈이다. 녹음할 때도 조명 다 끄고 노래 했다”고 했다.

타이틀곡 ‘끄덕끄덕’은 엠씨더맥스의 제이윤이 작곡하고 김이나 작사가가 함께했다. 한층 더 성숙해진 남우현의 음색을 살렸다. 전주부터 몰입도를 높이며 감성을 자극했다. 남우현은 “데뷔 초였다면 이런 감성이 안 나왔을 것”이라며 “앞으로 나는 또 어떻게 변할까, 발전하는 게 재밌고 보람이 있다. 그래서 음악에 욕심이 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끄덕끄덕’ 외에도 이번 앨범에는 ‘그 사람’ ‘향기’ ‘그래비티(Gravity)’ ‘스탠드 바이 미(Stand by me)’ 등이 수록됐다. 앨범 절반의 수록 곡을 자작곡으로 채웠다. 그 동안 꾸준히 인피니트 앨범에 참여하며 인정받은 실력을 마음껏 펼치겠다는 야심이다.

남우현은 “인피니트 때는 세고 터프하게 부른 게 많다. 솔로 앨범에서는 내 목소리를 그대로 살리려고 노력했다”며 “호흡 하나하나, 숨쉬는 구간까지 신경 써서 녹음했다. 인피니트와 상반된 감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우현은 생애 첫 솔로 앨범에 대해 “정말 언제 나올지 모를 이 앨범이 나오기까지 나의 노력 한땀 한땀이 들어갔다. 이런 음악을 계속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작업했다. 보물같은, 내 자식 같은 느낌이 있다”고 강한 애착을 보였다.

새 앨범이 나오면 어김없이 던져지는 1위 공약 질문에도 음악적으로 풀었다. “솔로 앨범을 내 준 것만으로 고마운데 1위 욕심은 전혀 없다”고 자세를 낮추면서 “만약 하게 된다면 버스킹을 돌발적으로 열겠다. 통기타만 들고 거리로 나가 사람들과 교감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이호형 기자

심재걸 기자 shim@sporbiz.co.kr

'100℃ 감동 100% 공감' 독자와 썸타는 신문 한국스포츠경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