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영상·우버 호출까지…스마트 거울

출근 전 욕실에서 거울 앞에 서는 시간은 의외로 길고 지루하게 느끼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이런 욕실 거울에 설치, 터치스크린으로 음악이나 동영상을 즐기고 애플리케이션을 조작할 수 있는 게 바로 터치스크린 스마트 미러(Touchscreen Smart Mirror)다. 이 제품을 개발한 인물인 라이언 넬완(Ryan Nelwan)이라는 개발자다. 그는 터치스크린 스마트 미러의 제품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이를 위해 의견을 모을 목적으로 이 제품을 조작하는 모습을 유튜브에 공개한 것이다. 이 제품은 왼쪽에 위치한 음악 플레이어 아이콘을 터치하면 거울에서 음악을 재생하고 두 손가락으로 거울을 터치하면 아이콘이 나타나면서 볼륨을 편하게 조절할 수 있다. 아래쪽에 위치한 아이콘을 터치하면 앱 목록이 나오며 검색 아이콘, 터치 키보드도 있다. 물론 유튜브 동영상도 볼 수 있다. 영화나 앱 창은 길게 눌러 슬라이드를 하면 원하는 위치로 이동시킬 수 있다. 프레임 아웃시키면 창을 닫을 수 있다. 그 뿐 아니라 방안에 있는 에어컨을 조작할 수 있도록 네스트 앱도 설치되어 있다. 노브를 돌리듯 두 손가락을 좌우로 돌리면 에어컨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또 외출 준비를 하면서 우버 앱을 이용해 차량을 불러두는 것도 가능하다. I built a mirror that you can touch. For a demonstration, visit: https://t.co/oKWFjdillj( https://t.co/oKWFjdillj ) cheers! pic.twitter.com/O65JA7ILkI( https://t.co/O65JA7ILkI ) — Ryan Nelwan @ryan_nelwan) April 26, 2016( https://twitter.com/ryan_nelwan/status/725087455141978112 )

All about Tech. 사람과 기술, 제품이 만나는 뉴미디어 테크홀릭입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목 없음)
dhadam
4
1
2
스노우볼 경제 (3)
slimbear
7
3
3
꼭 삭제해야 할 악성프로그램 이름들.jpg
real896pc
78
217
0
이용수 할머니의 의견이 모든 전쟁 성노예 피해자를 대변하진 않아요. 피해자 개인의 의견을 존중하는 것에 더해서 정의연은 여성인권문제를 공론화하는 단체인데 위안부 피해자 생활비 지원 단체인 양 몰아가며 단체의 정체성을 왜곡하고 몇십년 헌신한 역사를 부정하는 농간에 동참하지 말아주세요. 윤미향 정의여 회계 관련 의혹제기의 틈을 악용해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낙성대경제연구소, 이승만학당, 보수언론, 미래통합당 등 보수 세력들이 역사부정 행위를 하고 있다 위안부·강제동원 피해를 부정하고 소녀상 철거 주장, 수요집회 중단 요구, 흑석동 소녀상 훼손행위 등 <정의연, 이용수 할머니에게 1억 지급>
plus68
7
1
1
네이버 비번 바꾸고있는데..
G102
16
3
5
너무 사랑스러운 빨래 개는 기계❤️
quandoquando
54
6
5
한국이 코로나에도 인프라가 무너지지 않는 이유.jpg
ggotgye
137
9
14
결혼예정인데 여사친 임신시킨 쓰레기
ggotgye
27
5
8
요즘 컨베이어 기술
harang0610
40
12
4
GIF
슬기로운 방콕 생활을 위한 앱 추천 7
visualdive
15
38
0
[python] 파이썬 제어문(if) 정리
f10024
1
2
0
코딩과 아두이노의 찰떡궁합 Ep-27
bakkas
6
15
0
펌) 노트북 살 때 꿀팁
Voyou
55
108
3
노트북 사양보는 법 이대로만 노트북 구입하세요
tsangmin
0
4
0
공인인증서 지위 박탈…‘인증 춘추전국시대’ 오나
newsway
2
2
0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StayHome 경연 대회
Mapache
18
7
0
이수진 짱👍
plus68
17
0
3
아이에게 엄마의 성을 물려준 부부
fromtoday
18
0
11
송요훈 기자의 이 글은 꼭 정독하시길 바랍니다. 사회복지재단과 시민단체의 차이점에서 중요한 역할이 무엇인지 많은 분들이 착각하는데, 그 원인이 쓰레기 언론에서 기인한 것이었군요. 이용수 할머니도 정의연을 부분적으로 복지재단으로 착각하는 중인가 봅니다. <송요훈 기자> 기자들이 '나눔의 집' 기사를 쓸 때는 사회복지법인과 시민단체를 구분하여 독자와 시청자들이 헷갈리지 않도록 기사를 쓰면 좋겠다.
plus68
7
3
2
타다를 응원해주세요
Skella
14
1
3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