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예지원의 이유 있는 ‘취중불어’

배우 예지원이 술에 취하면 불어를 하는 캐릭터에 대해 “다 이유가 있다”고 감쌌다.

예지원은 1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청담씨네시티에서 열린 tvN 월화극 ‘또! 오해영’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내가 맡은 박수경은 회사에서 잘 나가는 이사다. 능력이 출중하다. 문제가 있다면 다만 술을 너무 마신다는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극중 박수경은 술에 취하면 술주정을 불어로 한다. 예지원은 “내가 하는 불어 대사에는 깊은 뜻이 있다. 불어를 왜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는지가 곧 방송에 나온다. 깊고 가슴 아픈 사연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어를 취해서 할 때 애절하게 한다. 울음을 참으면서 한다. 현장에서는 불어를 조금 더 길게 한다. 사랑에 대한 의미를 담기도 하고, 때론 일하기 싫다는 내용이기도 한다. 불어를 아시는 분들은 확신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오해영’은 동명이인의 잘난 오해영(전혜빈) 때문에 인생이 꼬인 여자 오해영(서현진)과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남자 박도경(에릭) 사이에서 벌어지는 로맨스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황지영 기자 hyj@sporbiz.co.kr

'100℃ 감동 100% 공감' 독자와 썸타는 신문 한국스포츠경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