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무, 여친이 성폭행 신고

개그맨 유상무가 성폭행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8일 오전 3시께 20대 여성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바로 사건 현장인 모텔로 출동했고, 현장에 있던 유상무는 “절대로 성폭행이 아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신고 여성은 약 5시간이 지난 오전 8시 30분쯤 신고를 취소했으나, 사건은 인지수사(검찰이 범죄의 단서를 직접 찾아서 조사)로 넘어갔다. 예전엔 피해자가 신고를 취소하면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됐지만 지금은 피해 사실 조사 절차를 거쳐야 한다. 성범죄 사건일 경우 피해자 인권 보호 차원에서 국선 변호인을 선임해 변호인 입회 하에 피해자 조사를 한다. 현재 유상무 사건은 피해자의 국선 변호인 선임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다.

유상무는 “지난 밤 여자친구와 언니 등과 함께 술을 마셨는데 여자친구가 많이 취해서 어쩌다 신고를 했다. 술자리 해프닝으로 봐달라”고 해명했다.

황지영 기자 hyj@sporbiz.co.kr

'100℃ 감동 100% 공감' 독자와 썸타는 신문 한국스포츠경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