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열사회 추모집회

비정규직 노숙농성 10일차. 현대차 정문안에선 열사회 주최 추모집회가 열렸다. 노숙농성하는 비정규직은 끝내 들어가지 못한채 추모집회를 열었다. 정규직 노조의 임단투 문제로 열사의 추모집회를 노숙농성하는 비정규직 노동자와 촉탁직 노동자의 출입이 불허된채로 그냥 진행 하기로 했단다. 미안했다. 방문증과 신분증을 교환해 출입이 허용되었다. 경비는 일일이 명단 검사를 했다. 비정규직 노동자가 절반 정규직 활동가가 절반 온거 같았다. 자유발언시간. 여러 비정규직 노동자가 일어나 노동자는 하나라면서 현실은 왜이리 여러개냐고 성토했다. 노숙농성하는 비정규직이 모두 들어와 함께 추모집회 할때까지 매주 수요일 집회 하겠다던 일주일전 수요일 집회때 발언이 일주일만에 무슨 이유인지 번복한 느낌이 들었다. 노숙농성 비정규직 노동자와 촉탁직 노동자 출입 불허에 항의하는 몇몇 비정규직 노동자는 출입 허가되었으나 출입하지 않고서 노숙농성 노동자와 함께 문밖에 서있었다. 차별된 열사회 추모집회. 내년엔 어떨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