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에는 건드리면 피가 나올 것 같은 추억이 뒹글고 있었다. 나는 피를 흘리며 그런 추억을 가지고 놀았다. 흘린 피는 이윽고 굳어져서 딱딱한 딱지가 되겠지. 그러면 그녀와의 추억을 건드려도 아무것도 느끼지 않게 되는 것일까. 이별의 아픔을 신체의 상처에 비유하였는데.. 정말 마음에 와 닿는다..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