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춘기 자녀에게 하지 말아야 할 잔소리 5

1. "다 때려치워!"

- 이 말은 아이에게 반항심과 좌절감을 동시에 느끼게 한다. 아이가 하는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극단적인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지금 이 일이 왜 중요한 지.' ' 처음 의도와 얼마나 달라졌는지'부터 살피는 지혜가 필요하다.

2. "고것 봐라. 엄마 말 안 들으니까 그렇지!"

- 아이의 가능성을 부인하고 결점을 들춰내어 좌절하게 만드는 말이다. 아이가 어떤 행동을 하기 전에 충분히 의견을 나눴다면 아이를 탁하는 말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3. "누군 화내고 싶어서 화내는 줄 아니? 다 널 위해서야!"

- '너는 내 말대로만 하면 된다'는 식은 아이의 반발심만 불러일으킨다. 이런 말을 했을 때 대부분의 십대들은 "누가 위해 달래?"라고 소리 지르며 방문을 걸어 잠그고 만다. 어쩔 수 없이 화를 냈다면 차분해진 후에 꼭 이유와 상황을 설명하자.

4. "넌 왜 그렇게 머리가 나쁘니?"

- 다른 가족들은 머리가 좋은데 너만 그렇다는 식으로 들려 아이가 소외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공부'를 주제로 아이를 비난하고 비교하기 시작하면, 아이는 부모와 싸우느라고 정작 공부에 집중할 수 없다.

5. "아주 매를 버는구나."

- 이 말은 아이가 부모를,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폭력이나 권위로 누르려는 사람으로 인식하게 만든다. 이런 말을 습관적으로 듣고 자란 아이는 화가 나는 상황이 되면 형제자매나 주변인에게 스스럼없이 폭력적인 언어를 사용하게 된다.

※위 컨텐츠는 《내 아이의 사춘기》에서 발췌·편집한 내용입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