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시코기 바니 이야기(1)

2016-02-12 바니가 처음 엄마에게 온 날. 혹시라도 찬 바람에 병이나지 않을까 옷 속에 꼭꼭 넣어두고서 바리바리 용품을 사들고 부리나케 집으로 온 그날.

낯선 환경에 병이 날까봐 전전긍긍했지만 바니는 엄마가 사준 장난감 쿠션이 마음에 들었는지 종일 엄마 곁을 떠나지 않았었지.

지금은 저 쿠션에 커다란 구멍이 생기고 솜도 없어 볼품없어졌지만 엄마는 바니 새 장난감을 아무리 사다날라도 저 물건은 못 버리겠더라^^ 그러고 보니 우리 바니는 애기때부터 외모가 출중했구나♡ 역니 엄마를 닮...ㅇ..ㅏ..♡.♡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